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故 노회찬 의원 영결식 엄수…"한 시대를 이끈 정의로운 사람"
<사진=MBC 뉴스화면 캡처>

[서울=신세계뉴스통신] 김태희 기자 = 지난 23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영결식이 27일 국회 정현관에서 엄수됐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치러진 영결식에는 여야 의원들과 전국 각지에서 모인 시민 추모객 3000여 명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영결사에서 "정치의 본질이 못 가진 자, 없는 자, 슬픈 자, 억압 받는 자 편에 늘 서야 한다고 생각했던 당신은 정의로운 사람이었습니다. 항상 시대를 선구했고, 진보 정치의 상징이었습니다"라며 고인을 회고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노회찬을 잃은 것은 그저 정치인 한 명을 잃은 것이 아니라 약자들의 삶을 바꿀 수 있는 민주주의의 가능성 하나를 상실한 것"이라며 "조문 기간 백발 어르신께서 제 손을 잡고 '정의당 안에서 노회찬을 반드시 부활시키라'고 당부하셨다. 그 말씀을 마음에 새기고 반드시 지키겠다"고 말했다.

생사고락을 함께 한 동지이자 치열한 라이벌로 정치 인생을 보냈던 심상정 전 대표는 오열을 그치지 못했다. "조사를 올리는 이 현실이 꿈이었으면 좋겠다"라며 눈물을 흘린 심 전 대표는 "수많은 패배로 점철됐던 진보정치의 역사에서 당신과 함께 좌절하고 함께 일어서며 견딜 수 있었다"라고 고인과 걸어온 정치 인생을 회고했다.

이어 "깨끗하고 정의로운 정치를 위해 당신이 감당했던 천근만금 책임감을 온몸으로 받아 안겠다. 당신이 목숨보다 아꼈던 진보정치, 정의당은 더 강해지겠다. 정의당이 노회찬과 함께 기필코 세상을 바꿔낼 것"이라고 결의를 다졌다.

이날 영결식에서는 고인의 장조카인 노선덕 씨가 유족을 대표해 추모객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노 씨는 "마음으로 추모해주신 모든 국민들께 감사하다. 큰아버지의 바람대로 더 좋은 대한민국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고인의 유해는 이날 오후 화장돼 민주열사들이 모셔진 경기도 남양주 모란공원에 안장된다.

김태희 기자  thkim@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회찬#국회

김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