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폭염 전기요금 걱정↓' 누진제 한시 완화 …8월부터 소급적용
<사진=청와대 제공>

[서울=신세계뉴스통신] 김태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폭염으로 인한 전기요금 폭증을 걱정하는 국민들을 위해 전기요금 부담 경감 방안을 지시했다.

6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우선적으로 7월과 8월 두 달 간의 가정용 전기요금에 대한 한시적 누진제 완화를 주문했다.

또 저소득층과 사회복지시설 등에 대한 전기요금 할인 확대 등 전기요금 부담 경감 방안을 확정해 7월분 전기요금 고지부터 시행해 줄 것을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의 폐지나 개선을 요구하는 여론이 적지 않다"고 지적하며 "우리나라의 전기요금과 누진제의 수준을 외국과 비교해 국민들께 충분히 알리고, 국민들의 여론을 충분히 수렴해 개선 방안을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전력은 7월 고지서는 그대로 나가되, 8월 고지서부터는 7월 인하분을 소급 적용해 할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희 기자  thkim@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