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당정 "주택요금 누진제 구간 상한↑ 전기요금 ↓"총 2761억원 인하…가구 당 19.5% 부담 경감

[서울=신세계뉴스통신] 김태희 기자 =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 구간 상한을 늘려 전기요금을 경감해 줄 것을 결정했다.

7일 국회에서 열린 폭염대책 회의를 통해 당정은 주택 전기요금 1-2단계 누진제의 상한선을 각 100kW(킬로와트) 올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브리핑을 진행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에 따르면 이번 협의에 따라 1단계 누진제 상한은 현행 200kWh에서 300kWh로, 2단계 상한은 400kWh에서 500kWh로 오르게 된다.

현행 누진제는 200kWh 이하인 1구간에 1kWh당 93.3원을 부과하며, 201~400kWh인 2구간에는 187.9원을, 400kWh를 초과하는 3구관부터 280.6원을 부과하고 있다.

이번 협의에 따라 누진제 상한선 상승이 적용될 경우 전기료 인하 총액은 총 2761억 원에 이르게 된다. 가구당 요금 부담은 19.5% 가량 감소할 전망이다.

김태희 기자  thkim@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