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문화
"서울거리예술축제 '시작과 끝' 무대 함께 올라요"

[서울=신세계뉴스통신] 김지은 기자 = 서울문화재단이 ‘서울거리예술축제 2018’의 개막공연 ‘휴먼 넷(라 푸라 델 바우스)’ 등 3개의 해외 공연작품에 참여할 시민 75명을 오는 21일까지 모집한다.

참여한 시민은 ‘시민예술공작단’으로 활동하게 되며 작품별로 모집인원과 대상은 상이하다.

11일 서울문화재단에 따르면 ‘서울거리예술축제 2018’은 다음달 4일부터 7일까지 4일간 서울광장, 청계광장 등 서울 시내 곳곳에서 국내외 거리예술 공연 46편을 선보인다.

공중극, 서커스, 미디어 퍼포먼스 등 다양한 거리예술 작품이 ‘따로, 또 같이’라는 주제로 시민과 만날 예정이다.

서울거리예술축제는 시민이 거리예술 공연에 직접 참여하여 전문 공연단체와 함께 작품을 만드는 ‘시민예술공작단’을 매년 모집하고 있다. 사전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된 시민은 전문 예술인과 함께하는 워크숍을 통해 공연에 대한 영감을 나누고 작품을 만든다.

올해 축제 참가작 중 시민을 모집하는 공연은 △개막공연인 라 푸라 델 바우스(La Fura dels Baus)의 ‘휴먼 넷’ △공식초청작인 극단 KTO(Teatr KTO)의 ‘시간의 향기’ △폐막공연인 콩플렉스 카파르나움(KompleX Kapharnaüm) 등이다.

개막작 ‘휴먼 넷’은 스페인 예술단체 라 푸라 델 바우스의 대형 공중 퍼포먼스다. 다수의 공연 참여자들이 약 30m 높이의 공중에서 안무를 하게 된다.

모집인원은 42명이며 선발된 시민은 총 3회의 워크숍과 2회의 공연에 참여하게 된다. 다음달 1일부터 3일까지 3일간 4시간씩 워크숍이 진행되며 4일부터 5일까지 2일간 서울광장에서 리허설과 공연이 진행된다.

공식초청작 ‘시간의 향기’는 시민과 함께하는 작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는 폴란드 출신 극단 KTO의 대형 서사적 거리극이다. 거리극에 참여할 시민배우 9명을 모집하고 있으며 배역을 맡아 전문 예술가와 호흡한다.

만 19세 이상이며 워크숍과 공연의 전 일정에 참여할 수 있어야 하고, 연극 관련 경험이 있는 자는 우대한다. 리허설과 공연은 10월 4일과 5일 이틀간 진행된다.

폐막작은 프랑스의 예술단체 콩플렉스 카파르나움의 미디어를 활용한 영상 퍼포먼스다. 서울도서관을 무대로 영상과 사운드, 텍스트를 결합한 대형 프로젝션 작품을 퍼포먼스와 함께 선보일 예정이며 영상을 투사할 수 있는 깃발 스크린 퍼포먼스에 참여할 24명의 시민을 모집한다.

워크숍은 10월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진행되며 공연은 10월 6일과 7일 이틀간 진행된다.

일부 워크숍에 참여하는 시민예술공작단에게는 식사와 교통비가 제공되고, 참여한 모든 시민에게는 ‘서울거리예술축제 2018’ 시민예술공작단 수료증이 지급된다.

김지은 기자  xin12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