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2018남북정상회담]18일 오찬 후 첫 회담…'군사 부문 합의' 기대감 ↑
<사진=청와대 제공>

[서울=신세계뉴스통신] 김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18일 오찬 후 첫 정상회담을 열 방침이다.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대통령 비서실장)은 17일 오전 11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와 같이 밝혔다.

현재까지 알려진 예정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8시 40분 성남공항을 출발해 오전 10시께 평양에 도착하게 된다.

임 준비위원장은 "19일 두 번째 회담 후에는 합의 내용을 발표하는 공동기자회견이 가능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 간에 논의해 온 긴장해소와 무력 충돌 방지를 내용으로 하는 군사합의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지만 일부 조항이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18일 일정은 평양 순안공항 도착 후 본격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평양 공항에서의 공식 환영행사 후 오찬을 가지며, 이후 첫 번째 남북 정상회담이 진행된다.

또한 첫날 회담 종료 후 늦은 오후에는 환영 예술공연 관람 후 환영 만찬에 참석한다.

임 준비위원장은 이번 정상회담의 의제에 대해 "첫째는 남북관계를 개선,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이미 합의된 판문점 선언"이라고 강조했다.

또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 중재 촉진하는 일을 의제로 소개하면서 "북미가 새로운 평화적 관계 설정을 위한 진정성 있는 대화를 조속 재개해 북한의 진전된 비핵화와 미국의 상응하는 조치가 있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남북 간 군사적 긴장과 전쟁 위험을 종식시키는 것도 주요 의제라고 짚었다. 임 준비위원장은  "남북간 군사적 긴장 완화와 신뢰 구축을 위한 포괄적 합의를 추진하고 있다. 군사적 충돌 가능성을 근원적으로 해소하고 실질적 평화정착 여건을 마련해 나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임 준비위원장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세 가지 관전 포인트로 ▲최초로 평양 일부 행사 생방송 진행 ▲첫 날부터 정상 간 회담 진행 ▲정상회담 의제에 비핵화 포함 등을 강조했다.

김지은 기자  xin12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평양#남북정상회담#청와대

김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