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포항시 민·관 한마음 한뜻··· 휴일 잊은 채 태풍피해 복구 현장 동참공무원 및 자원봉사자, 자생단체 등 연인원 1천여 명 자발적 참여 구슬땀 흘려... 시민의식 빛났다!
흥해 곡강천 환경정비에 나선 포항시 공무원들과 자원봉사자 및 자생단체 회원들 <사진= 포항시 제공>

[포항=신세계뉴스통신] 권택석 박정진 기자 = 포항시는 지난 6일부터 제25호 태풍 ‘콩레이’로 인해 발생한 피해로부터 시민들의 신속한 일상생활 복귀와 정상화를 위해 연일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피해 복구에는 포항시 공무원과 새마을회원 및 바르게살기협의회원, 군인, 자원봉사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영일대해수욕장을 비롯한 해안과 형산강, 곡강천 등 수변지역을 중심으로 쓰레기 수거 및 환경정비 활동을 실시했다.

또한, 포크레인 등 각종 장비를 투입해 가로수 정비와 하천 범람으로 떠내려온 통나무 등 대형쓰레기를 신속하게 처리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당분간 피해복구를 최우선으로 해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포항시는 이와 함께 이번 태풍으로 발생한 피해에 대한 현황 조사 및 복구계획을 병행, 집중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긴급복구가 필요한 피해는 즉시 응급복구를, 장시간 복구를 필요로 하는 피해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복구를 완료할 예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신속한 피해 복구와 지역공동체를 위해 헌신하시는 공무원과 자원봉사자, 그리고 모든 자생단체 회원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밝히고 “앞으로 어떤 재난이 와도 시민들의 불편과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는 안전도시를 만들어 나가는 데 각별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항시는 앞서 시민들의 재산피해와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실시한 침수예방 개선공사 등으로 이번 태풍에 침수를 비롯한 대규모 피해를 발생시키지 않았던 점을 계기로 각종 재난에 대비한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개선사업추진을 통해 시민들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안전한 포항시 조성에 총력을 기울여 나갈 방침이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