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라이프
경북관광공사, 『문화와 소통이 있는 DAY』로 신바람 나는 일터 조성10월 문화의 달 맞아 ‘저녁이 있는 삶’의 일환으로 행사 가져
경상북도관광공사가 10월 문화의 달을 맞이해 8일 「문화와 소통이 있는 DAY」 행사를 씨네큐 경주보문점에서 가졌다. <사진=경북관광공사 제공>

[경북=신세계뉴스통신] 권택석 기자 = 경상북도관광공사(사장대행 이재춘)는 10월 문화의 달을 맞이해 ‘저녁이 있는 삶’의 일환으로 8일 「문화와 소통이 있는 DAY」 행사를 씨네큐 경주보문점에서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공사가 지난 4월부터 도입한 「FUN 경영」의 일환으로 임직원들 간 소통하는 자리를 위해 마련하는 한편, 보문관광단지 활성화에도 참여하기 위해 행사장소로 입주업체를 이용하고 시설 탐방도 해 직원들이 입주업체를 알리는 홍보요원의 역할도 겸하게 하고 있다.

한편, 씨네큐 경주보문점은 2017년 8월 보문관광단지 내에 씨네큐 1호점으로 열었다. 6개 상영관 773석으로 경주지역 최대의 극장이며 모든 상영관에 레이저 영사 시스템을 도입하여 밝고 선명한 화질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좌석 열과 열사이 간격이 120cm로 일반 상영관 보다 넓어 편안하게 영화를 감상할 수 있다.

이재춘 경상북도관광공사 사장대행은 “10월 문화의 달을 맞이하여 퇴근 후 바쁜 업무에 지친 직원들이 업무에 대한 부담감을 잠시 내려놓고 고구려인의 호국정신과 기상을 바탕으로 한 영화를 관람함으로써 업무로부터 받은 스트레스를 해소해 직원들이 회사가 즐겁고 신바람 나는 일터로 여겼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