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건
경찰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 얼굴공개공범 혐의 받던 동생은 "혐의 없어" 결론…김씨 심신미약 주장은 수용될까
<강서구 PC방 아르바이트생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29)의 얼굴과 신상이 22일 공개됐다. 사진=YTN 뉴스 화면 캡처>

[서울=신세계뉴스통신] 김지은 기자 = 청와대 국민청원 역사상 가장 빠른 시간에 20만 명을 돌파, 현재 80만 명 이상 '엄중 처벌'을 서명한 '서울 강서구 PC방 아르바이트생 살인사건'의 피의자의 얼굴과 인적사항을 경찰이 공개했다.

22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사건의 피의자 김성수(29)의 얼굴과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씨는 지난 14일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 신 모(21) 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현장에서 검거된 김 씨는 자신의 동생과 신 씨의 PC방을 이용하던 중 다른 손님이 어지럽히고 간 자신의 자리를 치워달라는 요구를 하다 신 씨와 한 차례 말다툼을 벌였다.

이후 신 씨가 경찰을 불러 대응하자 김 씨는 PC 방을 나간 뒤 다시 흉기를 갖고 들어와 신 씨를 살해했다. 살해 현장에는 김 씨의 동생도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때문에 김 씨의 범행에 동생도 가담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당시 현장 CCTV에는 김 씨의 동생이 범행 당시 신 씨의 팔을 붙잡아 움직이지 못하게 하는 등의 모습이 찍혔다.

그러나 경찰은 CCTV에 촬영된 전체 영상 내용과 목격자 진술 등을 종합적으로 살폈을 때 동생의 범행 공모나 방조 가능성은 적다고 판단했다.

경찰에 검거된 김 씨는 수사 과정에서 우울증 진단서를 제출했다. 이 때문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심신미약을 이유로 강력 범죄자의 처벌이 약해져서는 안 된다"는 청원글이 올라와 시민들의 공감을 샀다.

김 씨는 이날 정신감정을 받기 위해 충남 공주의 치료감호소로 이송됐다. 경찰이 신상 공개를 결정했기 때문에 이송 전 언론에 그의 얼굴과 신상이 공개됐다 .

김 씨는 "동생이 공범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공범이 아니다"라고 짧게 대답했다. 이어 경찰 수사 과정에서 제출한 우울증 진단서도 "제가 낸 것이 아니다"라고 부인했으며, 피해자 가족들에 대해서는 "죄송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제가 잘못을 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죗값을 치러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 씨의 정신감정 결과가 나오기 까지는 최장 약 한 달의 시간이 걸릴 예정이다.

김지은 기자  xin12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PC방#살인사건#강력사건#경찰

김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