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이철우 경북도지사, 포스코의 통 큰 "전략적 미래투자" 전폭적 환영100대 개혁과제에 포항 이차전지 음극재 생산공장 투자 포함… 벤처밸리 조성 및 벤처기업 육성도
이철우 도지사가 지난 5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을 만나 포스코의 '전략적 미래투자' 전략에 대해 듣고 환영 입장을 표하고 있다. <사진=경상북도 제공>

[포항=신세계뉴스통신] 권택석 이상호 기자 =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지난 5일 포스코의 100대 개혁과제 발표와 관련해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지속적인 발전을 이끌어 가기 위한 포스코의 전략적 미래투자를 전폭적으로 환영한다"라고 입장을 표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취임 후 지난 9월 17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을 만나 포스코의 미래 신산업 투자전략을 듣고 지역에 포스코의 미래투자를 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지역의 어려운 경제여건을 설명하고 포스코가 새롭게 추진하는 주력 분야인 ▲이차전지 음극재 생산공장 투자와 인조흑연 상용화 프로젝트 참여 ▲바이오헬스 투자 ▲벤처밸리 조성 등 미래 성장사업들을 포항 중심으로 경북지역에 적극 투자해 줄 것을 요청하면서 「한-러 지방협력포럼」에 대한 협조도 당부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지역사회와 공존 발전하는 것이 포스코의 기업가치이며 경북도에서 요청한 사항은 포스코의 투자방향과도 맞는 만큼 적극 검토하겠다"며 이철우 지사의 요청에 긍정적인 신호를 보낸 바 있다.

이번 포스코 최정우 회장의 100대 개혁과제에는 포스코켐텍의 이차전지 침상코크스 및 음극재 생산공장(10만평) 포항지역 투자와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조성하는 포항・광양의 벤처밸리 조성 및 벤처기업 육성이 포함됐다.

아울러 포항지역의 직장 어린이집 확대 및 초등학생의 방과 후 돌봄시설 등 「포스코형 마더센터」 신설로 저출산 해법의 모범을 만들고 「포스코의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중소기업 현장에 적용해 지역 경쟁력을 향상시키고자 하는 노력에도 이 지사는 깊은 환영과 감사를 표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포스코의 통 큰 투자가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고 기업과 지역의 동반성장을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경북과 포스코의 협력이 대기업과 지역 상생의 선도모델이 되기를 희망하며 경북도는 포스코의 지역 투자에 대해 신속한 행정절차 등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