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이슈포커스
文대통령 "대한민국 경제 살리려면 지역 경제부터 살려야"
<사진=청와대 제공>

[포항=신세계뉴스통신] 김태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지방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두 번째 지역경제투어로 경북 포항을 방문했다.

이날 포스텍 4세대 방사광가속기연구소에서 경북지역 경제인들과 지역경제간담회를 연 문대통령은 "한반도에 평화의 시대가 열리면, 경북은 정부가 추진하는 신북방정책의 거점이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북은 섬유산업과 전자산업, 철강산업 등 수출 주력산업으로 대한민국 경제발전의 주역이었다"라며 "지금도 경북의 기간산업은 우리경제에 커다란 기여를 하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경북에는 그동안 전자, 철강산업을 통해 다져온 기술력과 숙련된 인재들이 있고, 철강산업은 여전히 생산과 수출, 고용까지 전국 1위이며 우리 수출을 이끌어 온 구미의 전자산업과 영천의 첨단부품소재산업단지는 단단한 산업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주력산업에 첨단과학 역량이 결합될 경우 "경북이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또 "지금 세계는 연구자원으로 첨단신산업단지를 만들고 있다"라며 "연구가 곧 산업이며 비즈니스인 시대로 가고 있다, (이것이) 새로운 혁신성장 모델이다"라고 강조하는 한편, "신소재 개발과 생명공학산업을 이끌어낼 뿐 아니라 경주의 컨벤션, 관광산업과 연계해 새로운 산업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를 마치며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경제는 지역경제의 총합이다. 대한민국 경제가 어렵다면 지역경제가 어렵기 때문"이라며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려면 지역경제부터 살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북은 대한민국 산업의 심장이다. 포항에서 영일만의 기적이 이루어졌듯, 경북 곳곳의 기적이 모여 한강의 기적이 만들어진 것"이라며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지방자치단체와 중앙정부의 협업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지역경제간담회에는 지역경제인 30여 명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장세용 구미시장,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도연 포스텍 총장,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한병도 정무수석, 문미옥 과학기술보좌관, 김의겸 대변인, 송인배 정무비서관, 민형배 자치발전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김태희 기자  thkim@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