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개막··· 포항시 지진방재 시스템 우수사례로 초청방문객들, 사물인터넷 활용한 광무선 지진감지 센서와 모니터링 체계에 대해 큰 관심
포항시 전시관을 찾은 김부겸 행안부장관(가운데)이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신세계뉴스통신] 박정진 권택석 기자 = 지난 14일 행정안전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경기도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4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K-Safety EXPO 2018)」에 11.15 지진 1년을 맞아 포항시의 ‘스마트 지진방재 시스템’과 ‘선제적 지진대응 대책’이 우수사례로 초청돼 전국에 소개됐다.

2015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는 이 박람회는 국내 최대 규모의 안전산업 분야 종합 전시회로 3일 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첨단안전시스템 등을 소개하고 홍보해 안전문화를 전파 확산하는 행사이다.

이날 행사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은 특별히 포항시의 스마트 지진방재 전시관을 찾아 수고를 격려하고 국민의 안전을 위해 확대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올해 행사는 재난안전, 생활안전, 산업안전, 교통안전 분야에 380여개의 기관이 참여하고 국내는 물론 25개국의 해외 기관과 방문객들이 현장을 참관하며 다양한 컨퍼런스와 부대행사로 범정부적인 안전산업 육성을 위한 축제의 장으로 마련되었다.

포항시의 ‘스마트 지진방재 시스템’은 4차 산업(ICT, 사물인터넷, 5G)의 첨단기술을 접목한 지진방재 신산업으로 인정받아 우수사례로 초청됐고 ‘포항형 365 선제적 지진방재 종합대책’과 함께 국민안전을 위한 다양한 시책들이 소개됐다.

이날 포항 전시관을 찾은 관람객과 해외 방문객들은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광무선 지진감지 센서와 모니터링 체계에 대해 관심을 갖고 시스템의 운영원리와 현장 적용사례에 대한 질문을 집중적으로 했으며 지진피해 지역 조사를 위한 실시간 영상송출 ‘드론’과 긴급 인명구조 및 통신복구를 위한 차세대 ‘스카이십’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

또한, 국민의 안전을 위한 ‘지진 예측 지하수 관측 시스템’과 ‘건축물 내진 리모델링’, ‘지진방재 안전모 보급’, ‘"지진 대비 지금하자" 캠페인’, ‘주민 소통을 통한 피해지역 특별도시재생’과 ‘이재민 주거안정’ 등도 많은 호평을 받았다.

<사진=포항시 제공>

허성두 지진대책국장은 “권위있는 박람회에서 1년 전 지진 피해를 입었던 포항이 우수사례로 소개되어 감회가 남다르다”며 “앞으로도 ‘국민을 지키는 국가’라는 국정과제 실현과 ‘안전문화 확산’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의 ‘스마트 지진방재 시스템’은 최근 지진방재 우수정책으로 인정받아 ‘제13회 디지털이노베이션 대상’을 수상했고 ‘경북도 정부혁신 우수사례’로도 선정된 바 있으며 향후 지진 피해지역을 중심으로 확산해 시 전역에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박정진 기자  jjpak5986@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