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혜경궁 김씨' 논란 이재명 경기도지사…"칼 자루는 검찰에"
<사진=SBS 뉴스화면 이재명 경기도지사 인터뷰 캡처>

[성남=신세계뉴스통신] 김태희 기자 = 경찰이 트위터에서 전해철 전 경기지사 민주당 예비후보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 관련 허위사실을 유포해 온,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주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배우자 김혜경씨라고 판단, 19일 기소의견으로 수원지검에 송치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김 씨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및 명예훼손 등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올해 4월 경기도지사 민주당 예비후보 경선 과정에서 '정의를 위하여'라는 닉네임을 단 트위터 계정(@08_hkkim)을 사용해 "전해철 전 예비후보가 자유한국당과 손 잡았다"는 등의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앞선 2016년 12월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가 취업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허위사실을 같은 계정으로 유포해 문 대통령과 준용 씨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함께 받는다.

이날 송치에 앞서 민갑룡 경찰청장은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경찰이 수십차례에 걸쳐 자료를 확보해 분석하는 과정을 통해서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얻은 결론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검찰의 지휘 하에 지난 7개월 간 트위터 글 4만 여 건을 분석하는 등 광범위하게 수사를 진행한 결과 해당 트위터의 계정주가 김 씨와 동일인이라고 판단을 내렸다.

당초 수사 결과에 대해 이 지사 측은 "경찰이 (김 씨의) 휴대폰을 제출하라고 요청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민 청장은 "검찰의 보충 수사를 통해 진실이 규명될 것"이라며 "검찰 수사 과정에서 추가적으로 수사를 해야겠지만, 제출 요구가 없었던 것은 그만한 이유가 있고 정당한 절차를 거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이 지사는 경기도청에서 "트위터 계정의 주인은 제 아내가 아니다"라며 "제 아내가 아니라는 증거가 차고 넘치는데도 비슷한 것을 몇 가지 끌어모아 제 아내로 단정한 것"이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이 지사 측 나병철 변호사는 "해당 트위터 계정은 비서실 직원 여러 명이 돌아가며 사용한 것"이라며 김 씨의 계정이 아니라고 밝혔다.

한편 '혜경궁 김씨' 트위터 사건은 앞선 6·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경선후보로 나섰던 전해철 의원이 지난 4월 해당 트위터 계정을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하면서 처음으로 불거졌다.

이후 판사 출신 이정렬 변호사와 시민 3000여 명이 이 '혜경궁 김씨' 계정주로 이 지사의 배우자 김혜경 씨를 지목, 지난 6월 고발장을 제출해 경찰이 계속 수사해 왔다.

김태희 기자  thkim@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명#혜경궁김씨#트위터

김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