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이철우 경북도지사, 중국시장 첫 세일즈 본격 시동 걸었다

- 해외한인무역협회(OKTA) 중국지역지회와 통상협약(MOU) 체결

- 중국자본 투자유치 위한 설명회 개최

- 도내 중소기업 15개사 무역상담회 인솔, 청년인력 중국진출도 시도

중국 현지 수출상담장을 방문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북=신세계뉴스통신] 이상호기자 = 26일부터 5박 6일 일정으로 중국시장 첫 해외 세일즈에 나선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중국지역과의 통상확대와 중국자본유치를 위한 본격적인 세일즈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중국 첫 일정으로 26일 베이징 케리호텔(KERRY HOTEL)에서 투자유치 상담 및 설명회를 열고 Hanking Global 벤처캐피탈, 쭝하이와이 투자홀딩스사 등 홍콩 및 중국 벤처캐피탈 업체에게 경북의 수려한 관광자원과 도내 관광․레저 12개 프로젝트를 소개해 경북의 투자환경을 알리며 홍콩·중국 자본의 경북 투자유치를 홍보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채원(관광휴양단지 조성)과 ㈜원소프트다임(의료기기 제조) 등 도내 기업과의 개별 상담회를 통해 대규모 중국자본이 경북도에 투자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기도 했다.

이어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김봉교 경북도의회 부의장, 도내 수출기업체, 현지 바이어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해외한인무역협회(World-OKTA) 중국지역지회(이광석 의장)와 통상협력을 위한 협약서(MOU)를 체결했다.

아울러 미·중 무역분쟁 등 어려운 대외무역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도내 중소기업 15개 업체를 인솔, 베이징과 창사에서 80여명의 중국 바이어와 화장품, 식품, 생활가전, 실버상품 등 한류상품을 중심으로 한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해외한인무역협회(World-OKTA)는 1981년 모국의 경제발전과 무역 증진 및 해외시장 진출을 도모하고 한민족 경제공동체를 구성하기 위해 설립된 경제단체로 현재 전 세계 74개국 7천여 명의 정회원과 2만여 명의 차세대 회원으로 구성돼 있다.

중국에는 베이징, 상하이 등 25개 지회, 2천여 명의 정회원과 7천여 명의 차세대 회원으로 결성돼 있다.

이번 이철우 지사의 중국출장 첫 행보인 중국지역 투자 유치, 통상활동은 민선7기 일자리창출 공약에 발맞춰 거대 중국자본의 도내 유치를 통해 지역 내 신규 일자리를 확충하고 해외한인무역협회(World-OKTA)내 가장 큰 조직체인 중국지회와의 협약을 통해 중국시장 진출 확대의 교두보를 구축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

경북도는 지난 2011년 4월 해외한인무역협회(World-OKTA)와 포괄적 상호협약서(MOU)를 체결한 이래로 필리핀지회와 7차례에 걸쳐 전시 및 수출상담회를 추진, 200여개 중소기업들이 필리핀 시장을 개척해 수출까지 이어지는 등 가시적 성과를 나타내고 있는 만큼 이번 중국지회와 협약체결로 인한 향후 추진성과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번 투자유치 상담회와 상호협력협약서(MOU) 체결을 통해 중국자본의 경북도 유치를 적극 지원하고 도내 중소기업의 중국시장 판로개척과 중국내 우수 기업체 인턴프로그램을 통해 청년인력의 중국진출을 지원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