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靑 "국가안보실 사칭 가짜 문건 수사…철저히 책임 물을 것"
<사진=청와대 제공>

[서울=신세계뉴스통신] 김태희 기자 = 지난 26일 청와대 국가안보실 내부 문건에 따른 것이라며 한반도 비핵화 협상 관련 모 매체의 보도와 관련, 청와대가 경찰청 사이버수사과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청와대 국가안보실을 사칭한 가짜 메일이 외교전문가들에게 발송되고 결국 언론에 기사화까지 된 사건 관련, 경찰청 사이버수사과에 수사의뢰서를 발송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는 이 사건이 단순 오보 차원을 넘어서 언론 역사에서 전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악성이라고 판단하고 있다"라며 "허위 조작 정보가 생산, 유포된 경위가 대단히 치밀한 데다 담고 있는 내용 또한 한미 동맹을 깨트리고 이간질하려는 반국가적 행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끝까지 파헤쳐서 누가 왜 이런 일을 벌였는지 밝혀낼 것이며, 최소한의 확인도 거치지 않고 보도한 언론사에도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지난 26일 한 언론매체에서 청와대 국가안보실에서 작성했다는 보고서를 인용, 해당 보고서가 한국에 대한 미국의 불신과 우려가 급증하고 있다고 진단했으며 청와대가 이를 인지하고 있다는 취지로 보도한 것에 따른 조치다. 당시 이에 대해 청와대는 "해당 문서는 청와대나 청와대 안보실에서 작성한 것이 아니다. 내용, 형식, 서체 모두 청와대와 무관하다"고 즉시 해명했던 바 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 자체 수사에 대해 "국가안보실과 민정수석실이 자체적으로 경위 파악을 했으며, 그 결과 민정이나 안보실 차원의 조사 차원을 넘어선다고 판단해 수사 의뢰를 하게 된 것"이라며 "앞으로는 경찰이 중심이 돼 수사를 하고, 청와대는 지원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태희 기자  thkim@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와대

김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