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포항시, '국가하천 유지보수사업 시․군 평가' 최우수 지자체 등극
왼쪽부터 김종식 환동해미래전략본부장, 형산강개발팀 김대원 주무관, 조철호 형산강사업과장, 김부현 형산강개발팀장, 이강덕 포항시장 <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신세계뉴스통신] 박정진 권택석 기자 = 포항시가 부산지방국토관리청에서 시행한 ‘2018년 국가하천 유지보수사업’ 시․군 평가에서 최우수 지방자치단체로 선정됐다.

포항시는 국가하천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형산강수변공원 관리단(기간제 근로자 50명)을 운영하며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 점과 시민들의 휴게공간 조성을 위해 시비를 투입해 쾌적한 수변공간을 조성한 점이 다른 지자체보다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또한, 제25호 태풍 「콩레이」로 인해 형산강 둔치 내에 발생한 혼합쓰레기 1000톤을 긴급수거해 분리작업함으로써 약 2억 원 정도의 쓰레기 처리비용을 절감해 국가하천 유지보수사업 평가에서 평가대상 시․군 중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됐다.

포항시는 이번 부산청 관할 30개 지자체 중 국가하천 유지관리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돼 인센티브로 2억 원의 예산을 추가로 지원받은데다 유공공무원 장관표창까지 받는 영예를 안았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속적으로 국가하천 유지관리를 더욱 철저히 해 포항을 찾는 관광객에게 휴식과 여가공간 제공은 물론 안전한 포항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박정진 기자  jjpak5986@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