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문화
충북교사 명퇴 바람… 충북 올 상반기 166명

[충북=신세계뉴스통신] 정다영 기자 = 한때 주춤했던 충북지역 교원 명예퇴직이 다시 늘고 있다.

올 상반기 명예퇴직 교원 수 166명으로는 지난해 전체인 169명에 육박한다.

명예퇴직할 교원은 공립 초등학교 36명, 공립 중등학교 104명, 사립 중등학교 25명, 사립 특수학교 1명 등이다.

8월에 시행할 하반기 명예퇴직을 고려하면 올해 전체 규모는 200명을 훌쩍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6일 충북교육청에 따르면 도교육청은 오는 7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교원 166명의 다음 달 말 명예퇴직을 승인할 예정이다.

충북지역내 올 상반기 명예퇴직 교원희망자가 166명으로는 지난해 전체인 169명에 육박한다.[사진=신세계뉴스통신켑처]

충북지역의 교원 명예퇴직은 연금법 개정 문제가 불거진 2014년에 367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15년 278명▲ 2016년 115명▲ 2017년 112명 등 감소세를 보였다.

그러나 작년에 명예퇴직 교원이 다시 늘어 2년째 증가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충북교육청 관계자는 이날 <신세계뉴스통신>과의 통화에서 "교사들은 학생 인권 등 교단에서 고려해야 할 민감한 요인이 증가하는 등 급속한 교육 환경 변화에 따른 피로도 등을 명예퇴직 이유로 꼽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충북교육청이 명예퇴직 승인 심사를 대폭 완화한 것도 증가 요인으로 풀이하고 있다.

충북교육청은 예산 지출을 줄이기 위해 명예퇴직을 제한적으로 허용했으나 2016년부터 법적인 문제가 없으면 명예퇴직을 대부분 승인하고 있다.

올해도 200여 명에게 지급할 명예퇴직 수당 220억 원을 확보했고, 이런 규모의 수당이 부족하면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할 예정이다.

교원 명예퇴직은 20년 이상 근무하고, 정년까지 1년 이상이 남아 있는 교원이 그 대상이다.

정다영 기자  ssyoung56@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