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박명재 의원, “일월동 행복주택 예정대로 추진”··· 금년 내 착공 예정LH공사 박상우 사장, 김정진 대구경북지역본부장으로부터 확약 받아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이 10일 당사무소에서 LH공사 김정진 대구경북지역본부장을 만나 일월동 행복주택 건립에 대한 필요성을 설명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박명재 의원실>

[포항=신세계뉴스통신] 권택석 기자 = 국회윤리특별위원장인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포항남·울릉)은 10일 “남구 일월동 지역에 추진해왔던 서민임대주택인 「행복주택」이 금년 내에 착공될 예정으로 LH공사 박상우 사장과 김정진 대구경북지역본부장에게 직접 이에 대한 확약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학생과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 젊은 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일월동 행복주택은 각종 부담금과 인입비, 공실률 등에 대한 우려로 그간 LH공사에서 유보적인 입장을 보여 왔으나 이번에 박 의원이 직접 확약을 받아냄으로써 건립에 탄력이 붙게 되었다.

박 의원은 이날 당사무소에서 LH공사 김정진 대구경북지역본부장을 만나 일월동 행복주택 조성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공급 확대 등으로 주택보급률이 100%를 넘어서며 주택의 양적 부족현상은 전반적으로 완화되었지만 실거주자인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은 쉽지 않고 여전히 전월세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전제한 뒤 “무주택 서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저렴한 가격에 분양받을 수 있는 행복주택의 건립을 예정대로 추진해 줄 것”을 강력히 주문했다.

박 의원은 이어 LH공사 박상우 사장과 직접 통화하고 “서민들의 안정적인 주거정착은 물론 상대적으로 낙후된 일월동 지역의 균형적인 발전을 위해서라도 지역 최대 현안인 「행복주택」의 조성을 차질 없이 진행해 달라”고 피력한 뒤 “이 문제에 대해서는 지역주민들의 여론 뿐만 아니라 이강덕 포항시장과 포항시가 필요성을 인정하고 10억 원의 예산을 지원하기로 한 만큼 반드시 추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박 의원은 조만간 LH공사 박상우 사장을 비롯한 김정진 대구경북지역본부장과 정태진 포항사업단장, 이강덕 포항시장, 지역구 도·시의원과 만나 회의를 갖고 현재 지지부진한 블루밸리 산단의 활성화를 위한 효과적이고 종합적인 방향을 모색하고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사진설명]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은 10일 당사무소에서 LH공사 김정진 대구경북지역본부장을 만나 일월동 행복주택 건립에 대한 필요성을 설명하고 예정대로 추진할 것을 강력히 주문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