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대검, 김태우 수사관 '해임' 징계 확정

[서울=신세계뉴스통신] 신수용 대기자=대검은 11일 오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으로 근무한  김태우  서울중앙지검 수사관(6급)에 대해  '해임' 징계를  확정했다. 

대검찰청 보통징계위원회(위원장 봉욱 대검 차장)는 이날  대검 감찰본부(본부장 정병하 검사장)가 청구한 해임이 그대로 받아들여 김 수사관을 해임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감찰 결과 김 수사관이 건설업자 A씨 등으로부터 골프 접대 등 모두 430만 원 상당의 향응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는 것이다. 

[사진=신세게뉴스통신 DB]

​또한 김 수사관이 2017년 11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에게 감찰 실무 전문가 채용이 필요하다며 개방형 5급 사무관 직위 신설을 유도해 사실상 내정됐던 사실도 밝혀졌다고 밝혔다.

​감찰본부는 김 수사관이 지난해 11월 경찰청 특수수사과를 방문해 최 씨가 연루된 국토교통부 공무원 비위사건 수사에 개입을 시도한 사실도 확인됐다고 한다.

감찰본부는 김 수사관이 특강반 근무 중 수집한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의 채용 청탁 명목 1천만 원 수수' 첩보를 언론에 제공한 행위도 비밀엄수의무 위반으로 해석했다.

그러나  김 수사관 측은 공익제보자인 김 수사관이 징계를 받는 것이 부당하다는 입장이어서 징계 취소 소송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김 수사관과 함께 골프 접대를 받은 B·C 전 특감 반원에게는 '견책' 징계가 확정됐다.

신수용 대기자  ssyoung56@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수용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