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문화 이슈포커스
예술도시 포항, 교향악단 및 합창단에 품격 드높일 지휘자 영입제5대 포항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에 임헌정 씨, 제8대 포항시립합창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에 장윤정 씨 위촉… “우리나라 최고의 오케스트라로 변신", “시민을 위한 공연으로 소통” 포부 밝혀
포항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임헌정 씨의 지휘 모습 <사진= 포항시 제공>

[포항=신세계뉴스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시립예술단 운영위원회를 개최하고 제5대 포항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에 임헌정(66세) 씨, 제8대 포항시립합창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에 장윤정(50세) 씨를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임헌정 시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전,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지휘자)는 화려한 경력을 소유한 국내 정상급 지휘자로 서울대학교 작곡과 재학시절 국내 최고 권위의 ‘동아 음악콩쿠르’에서 대상을 받았고 졸업 후 미국으로 건너가 줄리아드음악원과 매네스음대에서 작곡과 지휘를 전공했으며 귀국 후 서울대 교수로 재직하면서 부천시립교향악단(25년 간)과 국내 유명 악단인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를 4년 간 지휘했다.

특히, 부천시립교향악단 재임 시절 국내 최초로 말러교향곡 전곡을 연주, 세계 음악계의 주목을 끈 바 있으며 이후 브루크너교향곡 전곡 연주를 통해 한국 음악계의 선도자적 지위를 확고히 했고 또한, 세계적인 음반회사인 데카에서 발매한 그의 부르크너교향곡 전곡 음반으로 2017년 미국 브루크너협회 주관 ‘올해의 음반상’을 수상했으며 2016년에는 보관문화훈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임헌정 지휘자는 취임에 앞서 “포항시립교향악단의 수준을 국내 정상급 교향악단으로 변모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히고 베토벤 탄생 250주년이 되는 2020년까지 베토벤의 모든 교향곡과 협주곡, 그리고 서곡을 시민들에게 선사하겠다는 야심찬 의지의 첫 장으로 오는 3월 28일 취임 연주회에서 '베토벤 인 포항 시리즈'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포항시는 지난 5년 동안 공석이었던 시립교향악단의 상임지휘자에 최고의 적임자를 선정하기 위해 시립교향악단을 이끌고 발전시킬 능력과 경륜, 단원과의 소통은 물론 화합과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는 능력 등을 다방면으로 검토한 결과, 지난해 9월 시립예술단장(부시장)의 추천으로 심의위원회 등의 절차를 거쳐 임헌정 씨가 시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로 추천됐고 최종적으로 지휘봉을 잡는 것으로 결정했다.

향후, 새로운 포항시향 지휘자를 통해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켜 시민들에게 수준 높은 공연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선진문화도시로서 위상에 걸맞는 세계적인 악단으로 성장 및 발전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포항시립합창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장윤정 씨의 지휘 모습 <사진=포항시 제공>

또한, 포항시립합창단 상임지휘자로 선정된 장윤정 씨는 국립합창단 객원지휘, 안산, 인천, 고양, 부천시립 등 합창단 객원지휘, 김포시립소년소녀합창단, 서초구립합창단, KTF청소년합창단, 마니피캇 챔버 콰이어 지휘, Denton Bach Society 객원지휘 및 부지휘, Dallas Master Choral 객원지휘, St.Kim Andrew Catholic Church 음악감독 등 국내 뿐만 아니라 미국 합창계에서도 다양한 경력의 소유자로 음악성은 물론 섬세한 표현과 독창적 해석을 인정받고 있다.

장윤정 지휘자는 “시민을 위한 공연에 중점을 두고 포항시와 시립합창단과의 긴밀하고 지속적인 소통에 앞장설 것”이라 밝히고 “지휘자의 역량에 따라 단체의 소리가 변화되고 기량이 향상된다"며 "타협하지 않고 인내를 가져 창의적인 보컬 지도시스템을 통해 최고의 하모니를 끌어내 한국을 대표하고 시민의 사랑을 받는 포항시립합창단을 만들어 보겠다”며 상임지휘자로서의 포부와 의지를 전했다.

한편, 포항시립합창단은 지난 2018년 12월 31일 자로 전임 지휘자의 임기가 만료됨에 따라 모집공고, 원서접수, 서류전형, 실기 및 면접전형, 예술단운영위원회 심의 등 공개모집 절차를 거쳐 장윤정 씨(50)를 상임지휘자로 최종 선정했으며 2월 11일 자로 시립합창단을 이끌게 할 계획이다.

포항시립합창단은 상임지휘자의 공백 없는 채용으로 시립합창단의 위상을 제고함은 물론, 시민들에게 한 단계 수준 높은 공연을 보여줄 수 있는 계기를 만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