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황교안, “ 박근혜 배신이라니..."

[대전=신세계뉴스통신] 김은주 기자=“저는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그 어려움을 당하신 것을 보고 최대한 잘 도와드리고자 했습니다”.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9일 오후 박근혜전 대통령의 유영하 변호사가 최근 자신에 대해 섭섭한 취지로 말한데 대해 억울해하며 이처럼 호소했다.

유 변호사는 지난 7일 TV조선에 출연, " 박 전 대통령의 말로 '황 전 총리가 몇 차례 면회 신청을 했지만 거절했다'는 말을 들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국무총리가 8일 대구 방문길에 한시민과 대화하고 있다.[사진=황전총리 페이스북 켑처]

유 변호사는 또 '박 전 대통령이 허리가 안 좋아 침대를 구치소에 넣어달라고 했으나 거부당했다가 문재인 정부 들어서면서 넣어줬다'는 말을 폭로했다.

황 전 총리는 이 같은 유 변호사의 발언이 나온 뒤 같은 당권 주자들이 ‘배박(背朴ㆍ박근혜 전 대통령을 배신했다는 뜻)’이라고 공격, 논란에 휩싸였다.

한국당 텃밭인 TK(대구경북) 표심 확보 길에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방문 뒤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가 ‘배박’이라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적극 반박했다.

황 전 총리는 “실제로 (최순실 씨 국정농단) 특검이 수사 중일 때 특검에서 수사를 하다가 1차 수사를 마치니까 ‘이제 더 조사하겠다’며 수사 기간 연장 요청을 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때 내가 볼 땐 수사가 다 끝났다. ‘그러니까 이 정도에서 끝내자’라고 해서 수사 기간 연장을 불허했다”라고 공개했다.

그러면서 “그것도 했는데, 지금 얘기하는(면회 신청을 거절당했다는 등) 문제보다 훨씬 큰 일들을 한 것 아니냐”라고 주장했다.

한국당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박관용)가 밀어준다는 의혹에 대해. 그는 “거기서 저를 밀어줄 이유가 뭐가 있겠느냐”라고 반문했다.

[사진=황교안 전 국무총리 페이스북켑처]

그는 “(당 선관위가) 공정하게 선거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당 선관위는 전날(8일) 홍 전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 시장 등 당권 주자 6명의 전대 일정 변경 요구에도 전대를 원안대로 27일에 치르기로 했다.

황전 총리는 이 결정에  6명의 후보가 ‘전대 보이콧’을 선언하며 발발하는데 대해 “당이 정하는 대로 따라가는 것이 맞지 않겠느냐”라고 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이철우 경북지사와 오찬을 한 뒤 경북 구미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했다. 이어 제주도당 청년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했다.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황교안 전국무총리가 9일 오후 경북구미 박정희 전대통령 생가를 방문, 방명록에 쓴 글[사진=황전총리 페이스북 켑처]

그는 10일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따뜻하고 품격 있는 대한민국을 만들자고 게시했다.

그는 "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봉사하시는 그분들께 고맙고 숙연하다"면서 "설 연휴 때 과로로 순직한 윤한덕 중앙응급의료 센터장을 애도한다"고 밝혔다.

그는 온몸 던져 절체절명의 순간 이웃을 구한 시민 영웅, 평생 어렵게 모은 돈을 기탁한 어르신들, 남들이 쉴 때 쉬지 못하는 소방대원, 경찰공무원, 교통 관계자들, 밤낮없이 고생하는 환경 미화원, 그리고 사회 구석구석의 자원봉사자들이 우리들의 진정한 주인공"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절제와 미덕이 사라진 우리들의 삶을 생각한다"라며 " 비방과 공격, 소모적인 논쟁으로 국민의 염증을 자아내는 요즘 행태를 생각한다. 참으로 가슴 깊이 미안하다"라며 "품격 있는 사회를 만들자"고 썼다

김은주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