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이슈포커스
설훈. 최경환 의원, "김진태·김순례·이종명·지만원 고소할 것"

[서울=신세계뉴스통신] 김지은 기자 = 5·18 유공자 당사자인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최경환 민주 평화당 의원은 11일 자유 한국당 의원 등의 5·18 민주화운동 폄훼등와 관련, 이들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기로 했다.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평화당 최경환 의원과 민주당 설훈 의원이 5·18 유공자의 명예가 훼손된 데 대한 당사자로서 고소장을 제출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여야 4당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의원과 극우논객 지만원씨를 명예훼손등으로 고소하겠다고 밝히고 있다[사진=MBC뉴스켑처]

장 원내대표는 “이미 민주당, 바른 미래당, 평화당, 정의당 등 4당과는 국회 윤리위 공동 제소에 대해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이번 사태를 한국당 의원 몇 명의 일탈이 아닌,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한국당의 조직적이고 의도적인 역사 왜곡으로 규정하고 모든 당력을 집중하겠다”라고 밝혔다.

설. 최 의원은 지난 8일 열린'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이 북한의 소행이라고 주장한 극우 논객 지만원 씨와, 지 씨에게 동조하거나 그를 옹호한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등 4명을 이르면 오는 14일 고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두의원은 또한 국회 차원에서 윤리위에 회부하는 것과 별도로 형사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다.

설훈 의원은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명예훼손, 모욕죄를 비롯해 할 수 있는 조처는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은 기자  xin12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