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한국당 12일 당권 후보 등록, 황교안. 김진태만 하나

[대전=신세계뉴스통신] 신수용 대기자= 12일 당 대표 후보 등록 마감을 앞둔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에 2명만 출마할까.

현재로선 김진태·황교안 후보만 후보 등록을 할 가능성이 높다.

[사진=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켑처]

이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출마를 11일 전격 선언한 데다, 심재철·안상수·오세훈·정우택·주호영 주자 등 다섯 명은 전당대회 연기를 요구하며 보이콧한 상황이어서 파행이 예상된다.

당 지도부의 입장도 강경하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이날  “미-북 정상회담 결과가 나오기 전인 27일 예정대로 치르는 게 옳다"라고 말했다.

박덕흠 비대위원은 “보이콧은 해당 행위다. 윤리 위원회에 제소할 수 있는 문제”라고 했다.

황교안 전국무총리. 김진태 의원[사진=네이버 이미지켑처]

이런 가운데 홍 전 대표는 입장문에서  “이번 전당대회는 모든 후보자가 정정당당하게 상호 검증을 하고 공정한 경쟁을 하여 우리 당이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가 되어야 합니다. 끝까지 함께하지 못해 유감입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의 부족함입니다. 더 낮은 자세로 나라 살리는 길을 묵묵히 가겠습니다. 지지해주신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고 감사합니다”라고 했다.

앞서 당권 주자 6명은 전당대회와 북-미 정상회담 시기(2월 27~28일)가 겹치자 ‘흥행’을 위해 전당대회를 연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당 비대위와 선거관리위원회가 황교안 후보에게 유리하도록 충분한 검증 절차 없이 속전속결로 전당대회를 치르려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 영화계의 정상화를 위한 모임인 씨네마당 창립 발대식이 11일 오후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정용기 정책위의장을 비롯한 당 소속 국회의원들과 문화예술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렸다[사진=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켑처]

이들은 지난 10일 긴급 회동을 열어 ‘2주 이상 연기하지 않을 경우 12일로 예정된 후보 등록을 하지 않겠다’고 한 상태다.

​심재철 의원은 성명을 내어 “전당대회를 국민의 관심에서 멀어진 채 치러도 좋으니 특정 후보 옹립을 위한 요식행위 정도로 치부하는 의도가 아니면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맹비난했다.

이에 따라 당 지도부와 후보 6명 간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는다면 전당대회가 황 전 총리와 김진태 의원만으로 치러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

신수용 대기자  ssyoung56@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수용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