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내고향축제
3.1운동 100주년··· ‘포항만세축제’, 육거리에서 그날의 함성 재현한다!경북 최초로 울려 퍼진 독립만세 함성, 포항의 자긍심으로 자리잡는다!
정기석 포항시 복지국장이 18일 시청에서 3.1절 행사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신세계뉴스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시는 2019년 3.1운동 100주년 및 시승격 70년을 기념하기 위한 3.1절 '포항만세축제'를 개최한다.

앞서 시는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일반시민, 단체 및 독립운동가 후손 등으로 구성된 '100인 위원회'를 선정해 몇 차례의 회의를 열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반영했다.

기존과 같이 오전에 송라면 대전리에서 3.1절 기념식을 열고 오후에는 100주년 맞이 특별행사로 육거리 일원에서 3000여 명의 시민이 함께하는 ‘3.1절 포항만세축제’를 진행하기로 했다.

육거리 일대에서 1시간여 동안 교통을 통제하고 진행될 이번 '포항만세축제’의 절정은 ‘태극기 퍼포먼스’로 100주년과 70년을 의미하는 170명이 인간 태극문양을 만들어 보인다. 태극기 퍼포먼스가 끝나면 전 참가자가 함께 우리 민족의 노래인 '아리랑'에 맞춰 하나 된 몸짓으로 ‘아리랑 플래시몹’을 펼치고 이어 육거리에서 옛 제일교회(현 소망교회)까지 거리 퍼레이드를 벌인 후 교회에서 축제의 막을 내릴 예정이다.

포항시 정기석 복지국장은 “이번 100주년 3.1절 행사를 통해 경북에서는 포항이 가장 먼저 만세시위를 벌였다는 것을 시민들이 새롭게 인식하고 포항인으로서 자긍심을 높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인이 세계의 열강들에게 우리의 독립을 요구한 선언이자 투쟁이었던 3.1운동은 서울에서 시작해 전국적으로 퍼져나갔으며 경북에서는 대구를 제외하면 포항이 가장 빠른 시기인 1919년 3월 11일에 포항면 여천장터(현 육거리 일대)에서 만세시위를 벌였다. 이를 필두로 만세시위는 포항 전 지역으로 확산됐다. 박은식의 '한국독립운동지혈사'를 인용하면 포항의 3.1운동 시위는 횟수가 9회, 참가연인원은 2900명이며 사망자 40명, 부상자 380명, 피검자 320명으로 나타나 있다. 포항은 철강도시, 산업도시만이 아닌 호국도시로서도 소중한 유산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이 외에도 3.1운동 100주년 기념 연계행사로 경북도가 주최하는 3.1절 100주년 기념음악회 「불멸의 꽃 무궁화」가 효자아트홀에서 공연되고 포항국학원이 주관하는 3.1절 100주년 문화페스티벌, 포항문화재단이 주최하는 포항시 승격 70년 기념 뮤지컬 「광화문연가」 등 다채로운 행사가 예정되어 있다.

또한, 국가유공자 가정을 방문해 명패 달아드리기, 청하장터(청하면 미남리) 3.1 만세운동 재현행사 등과 포항의 3.1운동사를 재조명하기 위한 '3.1운동사 세미나'도 6월 중에 열릴 예정이다.

<사진 있음> 정기석 포항시 복지국장이 18일 시청에서 3.1절 행사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