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건
'마약 혐의' 버닝썬 직원, 강남 일대서 '성형 브로커'로도 활동했다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연 기자 = 마약 투약 및 매매 등 혐의로 구속된 버닝썬 직원(MD) 조 모 씨가 강남 일대에서 불법 성형 브로커로도 활동한 사실이 알려졌다.

3일 '버닝썬' 클럽 관계자 등에 따르면 조 씨는 버닝썬 내에서 테이블 세팅을 담당하는 팀으로 활동하던 가운데, 성형외과를 알선하는 A 에이전시의 대표로도 활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개글을 올려 "디테일한 사전상담·분석 후 원하시는 가격대로 만족스러운 수술 경과, 사후 케어까지 책임지고 신경 써드린다"라며 "각종 모든 성형, 시술 및 치과 병원 30곳 이상과 제휴돼있다"고 홍보했다.

현행 의료법상 영리를 목적으로 환자를 의료기관에 소개 또는 알선, 유인하거나 이를 부추기는 행위는 처벌 대상에 포함된다.

경찰은 조 씨를 상대로 버닝썬 내 마약 유통에 대한 진술을 받는 한편, 성형 브로커 활동에 대해서도 추가적인 조사에 착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조 씨는 버닝썬과 아레나 등 강남의 유명 클럽에서의 파티와 공연을 연출·기획하는 P 엔터테인먼트를 버닝썬 대표 이문호 씨와 함께 운영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의 사위인 이 모 씨에게 코카인, 필로폰 등을 판매하고 이씨와 함께 코카인을 투약하다 적발돼 실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김연 기자  lotuskim0@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