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이슈포커스
박주민, '은행 새치기 목격담'에 증거사진 공개하며 반박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은주 기자 =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한 누리꾼의 박 의원이 은행창구에서 새치기하는 걸 목격했다는 글에 정면 반박했디.

박 의원과 일부 매체 보도를 종합하면 박 의원은 이날 지난 2일에 이어 페이스북에 반박 글과 함께 추가 증거 사진을 게시했다.

그의 페이스북에는 "이미 말씀드렸듯이 한 누리꾼이 네이버 온라인 카페에 올린 '박주민이 지난달 28일 오후 4시경에 지역구 은행에서 새치기했다'는 글은 허위"라고 해명했다.

그는 "좀 더 분명하게 보여드리기 위해 사진 두 장을 첨부한다"라며 사진과 자신의 SNS내용을 공개했다.

[사진=박주민의원 페이스북 켑처]

박 의원이 제시한 첫 번째 사진은 지난달 28일 오후 보건교육 관련자들과 면담하는 장면이다. 사진 속 시계가 목격담에 올라온 시간과 비슷한 오후 4시 10분을 가리키고 있다.

박 의원은 "제가 슈퍼맨이 아닌 이상 오후 4시에 지역구 은행에서 '갑질'을 하고 다시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돌아가서 4시부터 회의를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두 번째 사진은 이날 면담에 참여한 분이 댓글로 본인이 면담에 참여했음을 남겨주신 것을 캡처한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박주민의원 페이스북 켑처]

그러면서 "이날 오후 4시 박 의원과 함께 간담회에 참여했다고 밝힌 관련자가 '그 자리에 제가 있었으니 천만다행입니다. 화이탕입니다"이라고 밝힌 댓글이었다.

박 의원은 "이런 곳에 시간을 쓰는 것 자체가 매우 답답하다. 정말 답답하다"라며 "어떤 분은 제게 이런 일이 앞으로 더 생길 것이라고 말해주시는데 없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일 한 온라인 카페에는 박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은평구 응암동 모 은행에서 그를 봤다는 목격담이 게시됐다.

글 게시자는 "(박 의원이) 기다리는 사람 많은데 새치기하더니 창구직원한테 '나 누군지 모르냐', '먼저 해달라'고..."라고 적었다.

[사진=박주민의원 페이스북 켑처]

이어 그는 "깨어있는 시민인 척하더니 특권 의식이 더 심하다"라며 "여기 예금 XX억 원 있는데 다 뺀다고 협박 아닌 협박도 했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박 의원은 해당 글에 대해 정면 반박한 뒤 그 시간에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 전쟁 민간인 피해자 단체와 법안 통과 관련 면담', '보건 교육 실질화를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진행 중이었다고 직접 반박했다.

김은주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