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정치
보훈단체들이 피우진 보훈처장 파면촉구한 이유는?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은 기자 = 보훈단체들이 5일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해임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청와대에 제출했다.

피 처장의 파면을 요구한 단체는 대한민국상이군경회와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 대한민국전몰군경미망인회, 재일학도의용군동지회 등 4개 보훈단체다. 탄원서에는 이들 단체 회원 등 20만8천495명이 서명했다.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사진=국가보훈처 홈페이지 켑처]

보훈 단체는 탄원서에서 "소위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아래 국가유공자들을 보살펴 주는 데는 너무나 거리가 먼 인식과 행보를 보여주는 자격 미달인 피우진 처장을 파면시켜 주실 것을 간곡하게 탄원드린다"고 촉구했다.

이어 "참다운 보훈처장의 자질을 갖추어 보훈단체를 아우르고 '따뜻한 보훈' 정책을 펼쳐나갈 새로운 보훈처장을 조속히 임명해 주시기를 간곡히 청원 드린다"고 덧붙였다.

단체들은 "피 처장은 보은 인사를 위해 김모 보훈처 정책보좌관(별정직 2급)을 차장(차관)으로 승진시키기 위해 말도 안 되는 파행적인 인사 조처를 획책하여 전직원들로부터 권위를 상실했다"고 지적했다.

보훈처 위법·부당행위 재발방지위원회가 지난 1월 상이군경회에 대해 수의계약 권한을 남용한 명의대여 사업의 문제점 등을 지적 시정을 요구한 이후 가뜩이나 좋지 않았던 보훈처와 일부 보훈단체 간의 갈등도 확산되는 분위기다.

한편, 보훈처는 지난 2일  보훈단체 4곳의 피우진 처장 해임 촉구 서명 운동에 대한 입장자료를 내고 "서명 작업의 배경에는 수익사업 비리와 연관된 일부 단체, 일부 임원들의 보훈처 개혁에 대한 반발이 있는 것 같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지은 기자  xin12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