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이슈포커스
포항시, 연구중심 의과대학 설립(유치)에 본격 나선다의과대학 설립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 입찰계획 공고… 26일까지 접수
포항시청사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의과대학 설립(유치)의 본격적인 추진을 위해 지난 4일 '포항지역 의과대학 설립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사업을 추진할 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계획을 공고했다.

이번 연구용역은 포항지역의 의과대학 설립 필요성, 지역의 의료여건, 제4세대 방사광 가속기 등 우수한 R&D 기반시설을 활용한 의과대학 및 부속병원의 기능(연구중심) 및 규모, 설립비용 및 운영방안 등을 여러모로 분석해 지역 특성(산업재해, 고령화 등)에 맞는 의과대학 설립 추진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입찰참여를 희망하는 업체는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http//www.g2b.go.kr)에 학술·연구용역【업종코드 1169】으로 입찰참가 등록한 업체여야 하며 조달청 나라장터에 고지된 입찰공고 및 제안요청서를 참고해 제안서를 작성한 후 필요한 서류를 갖춰 오는 26일 오후 5시까지 포항시청 미래전략산업과에 방문․접수하면 된다.

포항시는 이번 용역결과를 토대로 정부에 의과대학 설립을 적극적으로 건의할 계획이며 지역구 의원(국회·도·시의원), 사회단체장, 종교, 병원, 언론사 대표, R&D기관장 등으로 구성된 의과대학 설립추진위원회를 출범시켜 범시민 공감대 형성은 물론, 의과대학 설립(유치)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산하 국책연구기관인 보건사회연구원은 2030년이 되면 의사가 7646명, 간호사 158554명 부족할 것이라는 전망을 했다. 하지만 국내 의대 입학정원은 2006년 이후 3058명으로 동결된 상태이다. 또한, 의과대학이 수도권에 집중돼 있어 지방은 의료인력 부족 등으로 수도권 원정 환자가 날로 늘어나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우리 지역은 세계적인 제4세대 방사광가속기와 연구중심대학인 포스텍이 있고 가속기 기반 세포막 단백질 연구소 및 BIO-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 구축 등을 추진하고 있어 연구중심 의과대학을 설립하기에는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면서 “포항에 의과대학이 설립될 경우, 의료산업 국가경쟁력을 강화하는 성장동력이 될 것이기에 정부와 국회에 지속적인 건의를 통하여 의과대학이 반드시 유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