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예산군, 국내 보행전용 출렁다리 중 최장 기록 402m 완공

[예산=신세계보건복지통신]송성욱 기자 = 국내에서 가장 긴 예산군 예당호 출렁다리가 완공됐다.

예당호 출렁다리(사진=예산군제공)

예당호 출렁다리는 기존 김천 부항댐보다 146m가 더 긴 국내에서 가장 긴 다리다.

2017년 총 사업비 105억 원을 들여 착공된 출렁다리는 지난 12월 완공됐으며 높이 64m의 주탑에 길이 402m, 폭 5m로 건설된 현수교로 초속 35m/s의 강풍과 진도 7의 강진에 견디도록 내진 1등급으로 설계됐다.

70㎏성인 3150명이 동시에 통행할 수 있으며 출렁다리와 데크에 LED조명을 설치해 야간에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출렁다리와 이어지는 산책길도 조성했다. 5.4㎞의 '느린호수길'이며 개통식과 함께 걷기대회도 진행되는데 수변산책로에서 휴게소까지 편도 2㎞ 코스로 짜였다. 

군은 출렁다리를 당분간 무료로 운영하며 향후 유료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또한 이용자의 안전을 고려해 출렁다리는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부잔교(폰툰다리)는 오후 6시까지 운영할 방침이다.

한편, 예산군은 이를 기념하기 위해 내달 6일  예당국민관광지 일원에서 가족사랑 걷기대회 및 개통식을 개최하며 앞서 이날 오전 6시30분부터 낮 1시35분까지 제17회 예산군수배 낚시대회도 개최한다.

송성욱 기자  ssu0070327@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