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이슈포커스
박양우 문체후보자 두 딸의 억대 예금이 의심받는 이유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강주영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61· 중앙대 예술경영학)의 두 딸이 과 수억 원대 예금을 보유, 증여세 탈루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박 후보자는 두 딸이 벌어서 모든 돈이라고 해명했다.

15일 YTN보도에 의하면 박 후보자의 가족 재산은 모두 19억 여 원이라고 신고했다.

신고 재산중에 박 후보자의 큰 딸은 출가해 재산신고 제외 대상이다.

정부세종청사내 문화체육관광부 청사 전경[사진=네이버 켑처]

다만 요양병원 간호사인 둘째 딸은 1억8천여만 원, 외국계금융회사 홍콩지사에 근무하는 셋째 딸은 2억여 원의 예금을 각각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요양병원 간호사로 근무하는 31살 둘째 딸의 경우 최고 연봉이 2년 전 받은 3500만 원 정도였다.

외국계 금융회사 홍콩지사에서 일하는 셋째 딸 역시 26살로 직장생활 경력이 짧다.

이를 볼때 매체는 두 딸의 소득과 나이에 비해 보유한 예금이 지나치게 많다는 지적과 함께 박 후보자로부터 증여받은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사진=네이버 켑처]

박 후보자는 이에 대해 이 매체와의  통화에서 "두 딸의 예금 모두 본인들이 벌어서 모은 근로소득"이라며 "특히 셋째딸은 본인보다 연봉이 많다. 조만간 문체부 대변인실을 통해 공식 입장을 내겠다고 밝혔다"라고 한다.

박 후보자가  문제부장관으로 내정되자 한국어뮤즈먼트산업협회등의 지지속에, 영화 관련 단체들은 반대성명을 통해 'CJ 계열의 사외이사를 지냈던 그가  대기업의 이익을 위해 일해왔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의 청문회는 26일로 대기업 사외 이사 전력과 함께 자녀들의 억대 예금이 근로 소득인지, 증여에 의한 것인지도 주요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 후보자는 제물포고, 중앙대, 서울대 대학원을 청와대 행정관, 문화관광부 국장, 차관과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등을 거쳤다.

강주영 기자  dodi_78@hanmail.net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