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가핫이슈
경찰 "'승리 단톡방' 휴대폰 6대 제출…포렌식 작업 진행"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연 기자 =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정준영(30)을 포함해 성접대, 경찰 유착, 불법촬영 등의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단톡방) 당사자들로부터 경찰이 총 6대의 휴대폰을 제출받았다.

사진=SBS 뉴스화면 캡처

15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준영으로부터 '황금폰'을 포함한 3대의 휴대폰을, 승리와 유리홀딩스 공동 대표 유 모 씨(34)와 전직 클럽 아레나 직원 김 모 씨로부터 각각 1대의 휴대폰을 임의제출받아 포렌식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전날인 14일부터 이들을 소환해 조사를 진행해 왔다. 다만 이번 조사에서 임의제출 받은 휴대폰이 사건 관련 대화가 오갔던 2015~2016년에 사용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포렌식 작업을 통해 해당 시기의 대화 원본을 확인할 경우, 사건 관계자들의 혐의를 입증하는 데 중요한 증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준영은 2015년 말부터 8개월 가량 여성들의 동의 없이 성관계 영상을 촬영하고 이를 지인들과의 단톡방이나 개인 대화방 등에 공유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를 받고 있다.

또 승리는 서울 강남구 소재 유명 클럽 아레나 등에서 자신이 설립을 준비하고 있던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대표 유 씨 등과 함께 외국 VIP 투자자를 상대로 성접대를 알선한 혐의(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는다.

김연 기자  lotuskim0@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