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가핫이슈 이슈포커스
승리 카톡방 '뒤 봐준다'는 경찰총장, 그는 경찰총경이었다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신수용 대기자 = 동영상을 불법 촬영,유포혐의를 받는 정준영씨(30)와 성접대 의혹의 빅뱅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가 속한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 그들의 뒤를 봐줬다는 지목된 '경찰총장'은 총경급 경찰 간부인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광수대)는 전날(14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소환한 가수 승리와 정준영씨, 승리 사업 파트너인 유리홀딩스 대표 유 모씨 등에 대한 피의자 신분 조사를 통해 카카오톡 대화 속 '경찰총장'이 총경급 인사라는 사실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광수대 관계자는 이날  A씨에 대해 "어제 조사한 피의자 진술에서 언급됐다"면서 "이들 카톡방에 나오는 '경찰총장'은 현직 경찰관 A씨로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경찰청 로고]

당시 단체대화방에 나오는 '경찰총장'은 당시 경찰청장, 서울경찰청장, 검찰총장 등이 거명됐으나, '경찰총경'의 오기(誤記)로 보인다.

서울경찰청 광수대에 참고인 조사를 받는 해당 총경급 간부 A씨는 경찰청 소속으로 지난 2015년 강남경찰서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이들의 인지여부, 유착여부, 불법청탁과  묵인여부, 금품 수수여부등을 확인하는 것으로 보인다.

[사진=경찰청 홈페이지 켑처]

경찰에 따르면 버닝썬 개장 전인 2016년 7월 문제의 카톡방에는 승리, 정씨, 유씨 등 모두  8명이 가입됐으며, 대화중에 "옆에 업소가 우리 업소를 사진 찍어서 찔렀는데(제보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는 글이 게시됐다.

신수용 대기자  ssyoung56@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수용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