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건
경찰, "대전교도소 교도관들이 수용자 집단 폭행맞다"

[대전=신세계보건복지통신] 신수용 대기자 =  대전교도소내 폭행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은 19일 교도관 3명이 미결수 한명을 집단폭행한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경찰은 이에 따라 이르면 20일 이들 교도관 3명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상해) 혐의를 적용,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대전지방경찰청은 이날  대전교도소  A 씨 등 교도관 3명이 한 명을 가둬놓고 집단폭행했다는 의혹을 조사한 결과 가해자로 지목된 교도관들의 폭행이 있었다고 결론 짓고  조사를 마무리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불로그 ani19kho켑처]

즉, 경찰은 교도소측의 정당한 제지를 주장하나 이는 정당한 제지를 넘어서 과도한 폭행이 있었다고 본 것이다.

사건은  지난해 12월, 미결수인 B씨는 교도소내 구금자들이 소위 내통하는 '통방'을 이유로 무술 유단자들로 구성된 기동순찰대원들에게 전신과 얼굴 등을 맞아 고막이 터지고 얼굴이 붓는 등 상처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B씨는 과거 심한 비염으로 코 수술을 하면서 삽입했던 보형물이 튀어나오고 이마 미간 사이가 내려앉는 등의 상처를 입었지만, 제대로 된 병원 진료도 폭행 일주일 정도가 지나서야 이뤄졌다는 것이다.

​폭행 피해를 주장하는 B씨는 "상담실에서 무술 유단자들로 구성된 기동순찰대원(교도관) 3명에게 전신과 얼굴 등을 맞아 얼굴이 붓고 고막이 터지는 등의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대전교도소측은 "B씨가 규율을 위반해 진술서를 받는 과정에서 물리적 저항이 있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제지했을 뿐 폭력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거듭 "절차에 따라 소극적 제지를 했을 뿐, 폭행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양측의 진술이 완전히 다른 상황에서 수사에 나선 경찰은 상담실이 아닌 복도 등 외부 폐쇄회로(CC) TV를 확보하고 진술 조사를 진행했다.

상담실에 들어가고 나간 시간과 전후 상황 등을 비교하고 일정 부분 진술을 토대로 조사 결과 제지를 넘어서 과도한 폭행이 있었다고 결론 내렸다.

교도관 A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교도관들은 여전히 "교도관이 절차에 따라 정당한 제지를 했을 뿐"이라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CCTV 상 시간대와 관계자 진술을 종합해본 결과 B 씨의 주장에 신빙성이 있다고 봤다"고 말했다.

경찰은 다만 폭행 사실을 알고도 제대로 대처하지 않고 방치했다는 의혹을 받는 관계자 4명은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을 보낼 예정이다.

그러나 대전교도소는 "B 씨의 허위 주장에 대해 법률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며  폭행 사실을 부인했다.

신수용 대기자  ssyoung56@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수용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