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한국당, 김학의 맞불로‘황운하·이주민 특검'발의

[대전=신세계뉴스통신] 신수용 대기자=자유한국당이 20일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의 공작수사로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낙선했다며 ‘황운하 특검’을 발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또 ‘드루킹 사건’에 대한 수사지연과 관련, 이주민 전 서울경찰청장도 특검법을 발의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총에서 “기억하시다시피 작년 (6.13)지방선거 직전에 울산 경찰청장이던 황운하 청장의 무리한 공작 수사로해서 우리 울산시장이 낙선하고 낙마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의원총회[사진=한국당 홈페이지 켑처]

나 원내대표는 “그 결과 지금 관련된 (울산시청및 시당 연루자)분들에 대해서 모두 무혐의 처리가 됐고 실질적으로 불기소처분 이유서를 보니 황운하 경찰청장의 공작수사가 정말 낱낱이 밝혀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드루킹 사건에서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에 대한 수사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라면서 “그래서 아침 TF회의를 갖고 공작수사를 통한 선거공작을 한 황운하 전 울산청장과 부실수사를 넘어서 헌정 파괴를 은폐한 이주민 전 서울경찰청장에 대해서 우리가 특검법을 발의하기로 한 만큼, 곧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총에서 김태흠 의원(충남서천.보령지역구. 재선)은 "김학의 전 차관 성접대 사건에 대해서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서 재수사를 지시하고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은 이미 공소시효가 끝났고 또 무혐의 결정이 난 것을 재조사하라고 하는 것은 직권남용”이라고 주장했다.

그는“민주당이 뒤에서 마치 우리 당 대표인 황교안 당대표하고 곽상도 의원이 이 사건과 뭔가 있는 것처럼 특검하자고 하고 국정조사하자는 이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학의 사건’ 수사가 한국당을 겨냥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신수용 대기자  ssyoung56@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수용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