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건
중국에 서버두고 400억대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 일당 덜미

[대구=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은주 기자 = 중국에 서버를 두고 400억원대의 불법 도박사이트를 운영해온 일당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대구지방경찰청은 도박장소 개설 혐의로 도박사이트 운영자 A(57)씨, 인출책 B(53)를 구속하고 국내 총판인 B(45)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7년 1월1일부터 지난해 12월7일까지 인터넷 불법 도박사이트를 운영하며 회원들에게 게임머니 명목으로 총 400억원을 입금받아 이 가운데 20억원을 챙긴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도박사이트에 포커, 바둑이, 맞고 등 다양한 사행성 게임을 만들어 회원에게 돈을 걸게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또 경찰의 추적을 따돌리기 위해 수시로 도박사이트의 이름을 바꾸는가 하면, 입금계좌를 변경해 입금된 돈을 총 6개의 대포통장에 나눠 관리하며 자금을 세탁했다.

한편, 경찰은 사이트의 실질적 운영자로 지목된 중국 총책의 뒤를 쫓고 있다.

김은주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