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건
'생활고' 때문에…물뽕 판매한 전현직 연예인 매니저 등 덜미

[경남=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호준 기자 = 이른바 '물뽕'으로 알려진 마약 GHB를 해외에서 들여와 국내에 유통한 전·현직 연예인 매니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이 압수한 물뽕. 사진=경남경찰청 제공>

경남지방경찰청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공급책 A(43)씨와 배송책 B(25·여)씨를 구속하고 구매자 2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와 B 씨는 올해 1월부터 최근까지 판매 총책 C(41)씨와 공모해 GHB, 조피클론, 졸피뎀 등 불법 마약류를 국내로 들여와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중국에서 개설한 인터넷 사이트와 SNS 등에 판매 광고를 올린 뒤 전국 각지에 거주하는 구매자들에게 마약류 총 780만 원 가량을 편의점 택배로 보내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연예인 매니저일을 하던 중 알게 됐고 생활고에 시달리다가 판매총책인 C 씨로부터 월 400만원을 받는 조건으로 범행하게 됐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경기도에 있는 B씨 자택에서 GHB 169병, 조피클론 1008정 등과 발기부전치료제 100정 등 시가 1억6000만원 상당의 마약류와 불법 의약품을 증거물로 압수했다.

또 인터폴과 공조해 필리핀으로 달아난 C씨를 추적하는 한편 국내에 구매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호준 기자  hjlee3317@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