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연예·스포츠 연예가핫이슈
윤지오 "관련 연예계 인사 더 있어…장자연 사건 조사 동참해달라"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연 기자 = 고 장자연 씨의 성접대 의혹 사건에 관해 재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장자연 씨의 동료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 씨(32)가 28일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 참고 조사를 위해 두 번째 출석했다.

<사진=MBC 뉴스화면 캡처>

이날 오전 9시 52분께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한 윤 씨는 "이 사건과 관련한 증언자가 사실 저 밖에 없는데 앞으로 늘어나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저보다 더 친했던 동료 분들이 증언해주셨으면 좋겠다. 조사단이 그런 권한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 점을 말하려고 왔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이어 "확대수사를 하다 보면 정황을 좀 더 (자세히) 알 수 있을 것이고, 한 가지만 밝혀져도 많은 부분의 의혹에 대해 밝힐 수 있다"며 "이런 부분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길 바란다는 생각을 전달드리러 왔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특히 수사가 필요한 연예계 인사로 배우 이미숙을 거론하기도 했다. 이미숙은 이른바 '장자연 문건'의 작성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윤 씨는 "(조사가 필요한 관계자가) 여성 연기자 분들 5명이 더 계신다"며 "그분들의 실명을 거론하지 않는 이유는 일단 제가 걷는 길이 얼마나 험난한지 알고 있기 때문이다. 실명이 거론돼 수사에 임하는 것보다는 비공개 수사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연 기자  lotuskim0@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