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연예·스포츠 연예가핫이슈 이슈포커스
"승리도 단톡방에서 '음란물' 공유했다" 추가 혐의 적용돼
<가수 승리가 음란물 유포 혐의로 추가 입건됐다.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화면 캡처>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연 기자 = "(정준영이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불법 촬영물(몰카)을 공유할 때) 오프라인에서 만나서 말했다. '그런 것 좀 하지마, 큰일나 진짜'"

성매매, 불법 촬영물 제작 및 유포, 경찰 유착 등 각종 범죄 의혹이 담긴 이른바 '승리게이트'의 발생지인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단톡방)을 통해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의 혐의가 추가됐다. 음란물 유포 혐의다.

28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승리가 이 단톡방에서 상대방의 동의 없이 촬영한 사진을 유포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승리에게는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음란물 유포 혐의가 추가됐다.

앞서 승리의 '절친'인 가수 정준영(30)이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로 입건, 구속됐던 바 있다. 이 당시 정준영의 불법 영상 유포에 승리가 가담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승리는 "정준영을 말렸다"며 의혹에 적극 해명했다.

그러나 그의 주장이 결국 거짓으로 드러났다는 말이 된다. 경찰 조사에서 승리는 혐의에 대해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카카오톡에 여러 개의 대화방이 존재하는데, 먼저 문제가 된 (정준영 등이 있는) 대화방 외에 다른 대화방에도 사진을 전송했다"며 "승리가 사진을 촬영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 중"이라고 서명했다. 

이와 더불어 음주운전, 경찰 유착 등 의혹의 중심에 서 있던 승리의 또 다른 절친이자 보이그룹 FT아일랜드의 전 멤버 최종훈(29) 역시 사진 등 음란물 유포 혐의로 추가 입건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연 기자  lotuskim0@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