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이슈포커스
"발목 잡지 못한 야당" 靑, 박영선·김연철 등 신임 장관 5명 임명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국회에서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못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임명을 강행, 이날 총 5명의 장관을 임명했다. 지난달 8일 총 7명의 장관 후보자를 지명한지 정확하게 한달만의 일이다.

<8일 신규 임명된 신임 장관. 사진=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앞선 두 장관을 비롯해 진영 행정안정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등 5명의 신임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아주 험난한 인사청문회 과정을 겪은만큼 행정능력, 정책능력을 잘 보여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박영선 장관에게 "의정활동을 통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 관련 활동을 많이 했다"며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의 고충을 누구보다 잘 아시는 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소벤처기업부는 제조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 벤처 등의 영역이 넓다. 각별한 성과를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또 김연철 장관에게는 "평생 남북관계와 통일정책을 연구해 왔고 과거 남북 협정에 참여한 경험도 있는 적임자"라며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당초 이날 문 대통령의 박-김 두 장관 임명 강행에 야당은 강력 반발했다. 자유한국당은 "국회 동의가 없는 임명을 법으로 막을 것"이라는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무자격 장관 임명 강행을 재고하고, 터무니없는 인사를 발탁하고 검증하지 않은 인사라인을 문책·교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나경원 원내대표 역시 "독불장군식으로 기어코 '내 사람이 먼저'라며 대한민국과 국민을 포기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슬로건 '사람이 먼저다'를 비꼬았다. 

그럼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장관 임명을 강행하자, 자유한국당은 논평을 내고 "경력 한 줄 보태줄 간판 정치인의 위선 옹호가 국민보다 소중하고, 북한과의 협력을 위해 영혼이라도 다 바칠 준비가 된 속내를 만천하에 공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이날 장관 임명을 지적하며 "불통, 오만, 독선의 결정판인 인사강행에 대해 총체적 책임을 지고 대국민 사과를 할 것"을 문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김지혜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