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건 이슈포커스
마약 투약 혐의 '남양 외손녀' 황하나 "연예인이 마약 강제 투약"

[수원=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호준 기자 =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가 자신이 잠에 취해 있을 때 연예인 지인 A 씨가 강제로 마약을 투약했다고 진술했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 사진=황하나 인스타그램>

8일 경찰에 따르면 황 씨는 지난 6일 구속전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마약 투약 사실을 일부 시인, "연예인 지인 A 씨의 권유로 마약을 하게 된 것"이라고 책임을 돌렸다.

그의 진술을 종합하면 황 씨는 2015년 필로폰을 투약한 뒤 한동안 마약을 끊었다가 지난해 말경 A 씨의 권유로 다시 시작하게 됐다는 것이다.

황 씨는 또 A 씨가 잠든 자신의 팔에 강제로 마약을 투약했다고도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황 씨의 이러한 주장에 대해 "자신의 몸에서 마약이 검출될 경우 이에 대한 책임을 A 씨에게 떠넘기려는 것"이라고 해석하기도 했다.

다만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측은 "현재까지 진술 내용의 사실 여부를 판단 중"이라며 "이런 내용이 포함된 언론보도가 다 맞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구속된 황 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진행하는 한편, A 씨에 대해서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을 밝혔다.

이호준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