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포항시, 산불 피해 강원도에 동병상련의 심정으로 전방위 지원이강덕 시장 강원도청 방문, 11.15 지진백서와 피해수습 자료 전달 및 노하우 전수… 필요시 분야별 실무지원단 파견도 약속
이강덕 포항시장이 지난 11일 강원도청에서 정만호 강원도 경제부지사에게 11.15 지진백서 및 피해수습 관련 자료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11.15 지진으로 이재민 관리와 다양한 대형재난 피해수습 사례를 경험한 포항시가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강원도의 재난수습을 돕기 위해 나섰다.

지난 11일, 이강덕 포항시장은 산불로 피해를 입은 강원도민들을 돕기 위해 강원도청을 방문해 1억4천700여만 원의 성금과 함께 포항지진 피해수습과 이재민 보호에 대한 자료를 전달했다.

이 시장은 산불로 보금자리를 잃은 피해주민들을 위해서는 성금도 중요하지만 신속하게 임시주거지를 마련하고 피해지역을 빠르게 수습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보고 허성두 지진대책국장과 동행해 11.15 지진백서를 비롯한 관련 자료를 정만호 강원도 경제부지사에게 전달했다.

이는 산불로 피해를 입은 강원도 주민들의 임시주거지가 원거리에 있어 농사에 불편함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지진발생 이후 단기간에 이재민 2천여 명의 이주를 추진하고 이주단지를 조성해 운영했던 포항시의 노하우를 전달하고자 이뤄졌다.

이날 포항시에서 전달한 자료는 11.15 지진백서와 ▴이재민 주거안정대책 ▴보건의료 및 재난심리 지원 ▴재난폐기물 처리 및 피해건축물 철거 ▴피해지역 복구 ▴지역경제 회생 등을 위한 포항 지진피해 극복과정에 관한 것이다.

특히, 전례가 없었던 상황에서 국토부와 LH 등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협조해 임대주택과 전세임대 등 임시주거지를 확보한 사례와 컨테이너 주택을 활용한 이주단지 조성의 절차와 방법을 상세하게 알려주기로 했다.

이와 더불어 강원도 산불 피해현장에서 요청이 있을 경우 이재민 관리와 이주, 이주단지 조성 경험이 있는 실무지원단을 보내 피해주민들의 아픔을 함께 극복하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산불로 순식간에 보금자리를 잃어버린 강원도민들의 소식을 듣고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한걸음에 달려왔다”며 “포항이 지진을 극복한 경험이 있는 만큼 필요하다면 피해주민들이 하루빨리 안정된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11.15지진에 대한 수습에만 그치지 않고 국민을 위한 다양한 안전시책을 추진해온 결과 최근 ‘지방자치경영대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