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건 이슈포커스
"반민특위 발언 책임져라" 나경원 사퇴 요구·점거농성 벌인 대학생에 구속영장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호준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기습 점거 농성을 벌인 진보단체 소속 대학생 1명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된 것으로 알려졌다.

<'반민특위'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JTBC 뉴스화면 캡처>

14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공동주거침입 혐의로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 등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회원 22명은 지난 12일 오전 10시께 국회의원회관에 있는 나 원내대표의 사무실을 기습 점거, 나 원대대표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사퇴를 축구했다.

이들은 "반민특위 망언 나경원은 사퇴하라" "김학의 성접대 사건을 은폐한 황교안은 사퇴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50여 분 간 점거 농성을 이어갔다. 이후 국회 방호팀 직원들에 의해 끌려나간 이들은 의원회관 앞에서도 시위를 계속하다 경찰에 현주건조물침입 혐의 현행범으로 연행됐다.

이들은 지난달 14일 나 원내대표가 국회 최고위원회에서 "정부는 해방 이후 반민특위로 국민이 분열했던 것을 기억할 것" "국가보훈처가 지금 과거와의 전쟁을 확대하고 있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항의 농성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구속영장이 청구된 A 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14일 서울 남부지법에서 진행된다.

 

이호준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