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국민청원 20만 돌파··· 전 국민이 함께 한 "포항"의 염원, 청와대에 닿다!포항지진 특별법 제정에 각계각층 한 목소리로 동참… 청와대가 답할 차례… 시민들 특별법 제정에 속도, 적극적 지원 기대
지난 13일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국민청원자 수가 20만 명을 돌파했다.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지난 13일(16시 13분)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국민청원자 수가 청와대가 답변해야 할 기준인 20만 명을 돌파했다.

3월 20일,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에 의한 촉발지진이라는 정부조사연구단 발표 이후 포항시와 포항시민들은 정부에 손해배상과 지역재건을 위해 특별법 제정을 촉구해왔다.

특히, 그 가운데 지난달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11.15 포항지진 피해배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 제정을 간곡히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이 올라 왔다.

청원인은 무엇보다 인재(人災)로 인해 일어난 지진인 만큼 국가는 국민의 아픔을 치유해 주겠다는 적극적인 자세로 피해지역 시민들을 안정시켜 주어야 하는 것이 올바른 자세임을 강조했다.

또한, 지진도시의 오명으로 인구감소, 기업투자 위축, 관광객 감소 등 환산할 수 없는 막대한 경제적인 피해와 더불어 언제 끝날지 모를 현 상황에 대한 막막한 심정을 토로하며 포항지진 피해보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과 지열발전소의 사후 조치, 지역 활성화 사업 등이 이뤄져야 정부의 존재감을 인식하고 신뢰도도 높아질 것이라고 딱 집어 말했다.

포항지진 특별법 관련 청원은 개시 후 22일 만에 20만 명 이상의 국민들이 동의할 만큼 폭발적인 관심을 끌었는데 그 배경은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한 포항시 전 공무원들이 특별법 제정의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호소하며 포항지진 피해에 대한 국민적인 공감대를 형성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시는 그동안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나 각종 행사장에 홍보부스를 설치하고 안내장을 나눠주며 국민청원 참여를 호소했다. 시 홈페이지와 각종 커뮤니티, 소셜 미디어 등을 통해 국민청원 참여를 독려해왔고 부서별 유관기관·단체, 자매결연도시 등을 방문해 동참을 요청했다.

또한, 지난 2일 3만여 명이 모인 특별법 제정 촉구 범시민결의대회를 비롯해 대구.경북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경북도와 대구시를 비롯한 상생도시차원에서도 직원과 직원가족의 동참이 이어졌다.

특히, 국민동참 호소를 위해 지역에서는 이색적인 아이디어들도 눈길을 끌었다. 포항지역 청년단체에서 시작된 ‘국민청원 챌린지 릴레이 캠페인’은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와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전국 기초단체장들이 참여하며 페이스북을 통해 응원의 메시지를 전해왔다.

또한, 포항지역 내 상가에서도 국민청원 참여자 술값 10% 할인 릴레이 이벤트를 진행했고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북포항우체국과 시외버스터미널, 부산은행 앞, 죽도시장 등 시민들이 많이 모이는 현장에 국민청원 헬프데스크를 설치해 특별법 제정의 필요성 홍보와 국민청원 시민동참에 나서기도 했다.

이강덕 시장 역시 지난 8일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특별법 제정의 이유는 무엇보다 인위적 재난에 대한 반성과 이를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는 것이라며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을 위한 국민들의 이해와 국민청원 참여를 호소한 바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시민의 힘으로 시작된 국민청원이 드디어 20만 명을 돌파했다”며 “앞으로도 피해주민들에 대한 조속한 피해구제와 도시재건이 이뤄 질 수 있도록 특별법이 제정될 때까지 더 많은 관심과 계속된 성원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국민청원 챌린지 릴레이’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경상북도 제공> 

한편,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SNS 국민청원 챌린지 릴레이’를 비롯해 참석하는 행사마다 “포항시민에게 닥친 일을 나의 일처럼 생각해 달라”고 호소한 것이 국민청원 20만 명 달성에 큰 기여를 했다는 후문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포항 지진피해의 아픔을 함께하고 특별법 제정 필요성에 공감해 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 지진특별법 제정 작업이 속도를 내고 정부 차원의 피해지원과 포항 경제 활성화 사업들이 가시화 될 수 있도록 이강덕 포항시장과 함께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청와대 청원서명은 4월 21일에 마감된다. 청원이 20만 명이 넘은 이상 청와대, 또는 소관부처에서 공식적인 답변을 해야만 한다. 답변의 구체적인 시기 등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경상북도와 포항시는 긴밀한 협력체계 속에서 정부와 정치권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정부의 답변내용에 따라 탄력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