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건 이슈포커스
'故 장자연 사건' 증인 윤지오 씨, 머투 계열사 기자들과 설전 "왜?"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호준 기자 = 이른바 고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 씨가 지난 14일 연 북 콘서트에서 머니투데이 계열사 기자들과 설전을 벌였다. 

배우 윤지오 씨. 사진=JTBC 뉴스룸 캡처

지난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북 콘서트 후 기자 간담회를 가진 윤 씨는 이날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이 제게 꽃다발을 보냈다"고 밝혔다. 윤 씨가 홍 회장의 실명을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윤 씨는 "(홍 회장은) 경찰 수사 당시 첫 번째로 지목된 인물"이라며 "그 시점에 집으로 꽃 배달이 왔다. (홍 회장이) 주소를 안다는 것 자체가 두려웠고 스토킹으로 느껴졌다. 일반 남성이 보내도 무서웠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꽃다발은 윤 씨가 경찰에 신고했더니 수거해 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머니투데이미디어그룹 계열사 기자들이 윤 씨에게 홍 회장을 비호하는 듯한 질문을 던지면서 윤 씨와 설전이 벌여졌다. 앞서 머니투데이미디어그룹 계열 통신사인 뉴시스에서 윤 씨에게 의혹을 제기한 기사수첩을 보도하면서 윤 씨와 갈등을 빚었던 바 있다.

이날 뉴스1 소속 기자는 "꽃다발을 보낸 사람을 홍 회장으로 오해 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 묻자 윤 씨는 "홍 회장이 맞다"고 단호하게 답했다. 윤 씨는 이날 현장에서 "홍 회장을 만난 것은 식사자리였으며 따로 옮겨서 와인을 마신 것은 아니었고 식사할 때 와인을 마신 사람도 있고 마시지 않은 사람도 있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뉴스1 기자는 미디어오늘의 기사를 겨냥하기도 했다. 미디어오늘은 홍 회장과 고 장자연 사건의 연관 가능성을 제기한 기사를 보도했다가 머니투데이그룹에 피소된 바 있다.

해당 기자는 "(미디어오늘) 기사를 보면 홍 회장이 성접대 사건에 연루됐다고 썼는데 바로 잡아야 할 부분이 있어서 고소한 것”이라고 언급하자 윤지오씨는 "(스스로) 확대해석 한 거 아닌가? (미디어오늘은) 증언을 확보했다고 썼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더니 이어 "그렇게 치면 뉴시스에선 왜 저한테 그런 말도 안 되는 모함을 했나? 사과했나? 왜 이 자리에서 저와 (다른) 기자들이 해명해야 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8일 뉴시스가 쓴 '[기자수첩] 증인 윤지오와 장자연 사건'에서 윤 씨가 자신의 성공을 위해 고 장자연 씨를 이용할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던 바 있다. 이에 대한 불쾌감을 표한 것이다. 뉴시스는 해당 기사를 결국 삭제했다.

이에 뉴스1 기자가 "이 부분은 확실하게 확인하고 넘어가야 할 것 같다"고 주장하자 윤 씨는 "본인들이 먼저 확실하게 확인하고 썼어야죠. 저한테 뭐 하셨어요? 지금까지 뭐하시는 거예요? 장난하세요? 제가 우스우세요?"라고 맞받아쳤다. 

머니투데이 기자도 가세했다. 해당 기자는 미디어오늘과 머니투데이미디어그룹 간 고소 사건에 대해 "해당 기사는 마치 홍 회장이 장자연 사건과 관련된 것처럼 쓰인 것 같아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윤 씨는 "홍 회장은 성추행 사건과는 관련 없지만 홍 회장 명함은 식사자리에서 술을 마시면서 받은 게 맞다"고 답하며 "재수사 착수됐으니까 홍 회장이 재수사를 받으면 되겠다. 본인이 해명하면 되지 않냐. 그 부분에 대해 홍 회장이 짚고 본인이 인터뷰를 해야지 왜 저에게 묻는지 납득이 안 된다"고 반박했다.

한편 윤씨는 왜곡된 기사가 넘쳐나고 있다고 지적하며 앞으로 국내에 머무는 동안 자신이 신뢰하는 언론사만 인터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호준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