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이슈포커스
더민주 공숙희 포항시의원, “현대식 공설 추모공원 건립 시급” 역설
더불어민주당 공숙희 포항시의원이 포항시의회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현대식 공설 종합장사시설 건립의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다. <사진=포항시의회 제공>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공숙희 포항시의원(비례대표)은 지난 12일 포항시의회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포항의 친환경 최첨단 공설 종합장사시설 건립 필요성과 시급성을 주장했다.

공숙희 의원이 제출한 자료에 의하면 현재 우리나라 화장률은 1993년 19.1%에서 2017년 84.8%로 25년 사이 무려 4.4배나 증가했고 포항시 또한 2001년 38.7%였던 화장률이 2017년 79.1%, 2018년 81.4%였으며 10명중 8명 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포항시에는 1941년 일제 강점기에 만들어진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우현화장장과 1978년 개장한 구룡포화장장 등 낡고 오래된 화장장 두 개만 있으며 무연고 사망자의 경우 공설 종합장사시설이 없어 구미나 경주에 안치하는 안타까운 상황이다.

이에 공숙희 의원은 “오늘날 장묘문화가 자연장 등으로 빠르게 변화하면서 화장(火葬)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고 있지만 낙후된 포항시의 장례문화는 한 발자국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에 친환경적이고 최첨단의 공설 종합장사시설인 ‘포항추모공원’ 건립의 시급성에 대해 포항시민 여러분께 호소한다”고 역설했다.

또한, 공숙희 의원은 ▲포항추모공원 희망지역 공모제 ▲유치지역에 대한 통 큰 인센티브 ▲선진지 장례문화 체험 및 웰다잉 강좌 ▲사전장례의향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 등 포항시가 시민들과의 장례문화면에서 공감대 형성에 노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했다.

창원시립 상복공원

현재 타 지역의 경우, 2012년에 건립된 창원시립 상복공원은 공해방지시설과 각종 편의시설을 설치해 공원기능과 병행한 원스톱 장례서비스를 완비, 장례문화를 선도하는 명소로 벤치마킹되고 있으며 세종시의 공설 장사시설인 ‘은하수공원’, 정읍시의 ‘서남권 추모공원’ 또한 ‘웰다잉 선진장례문화 체험’ 장소로 문전성시인 것으로 알려져 있고 가까운 경주에서도 이미 현대화 된 종합장사시설을 설치한 지 오래이며 울진군도 2020년 1월 준공을 목표로 추모공원을 건립 중에 있다.

포항시에서도 최근 현대식 추모공원 건립에 대한 연구용역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