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가핫이슈 이슈포커스
'전참시' 갑을 관계 논란 불거진 배우 이청아 "거품은 사라져"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연 기자 = 배우 이청아가 지난 13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 방송 이후, 의미심장한 심경글을 SNS에 남겼다.

<배우 이청아. 사진=MBC every1 제공>

이청아는 14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런들 어떠하며 저런들 어떠하리. 바람소리에 들리는 것은 바람결에 날아간다 하였다. 거품은 사라지고 무거운 것은 결국 남는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지난 13일 '전참시' 방송 이후 불거졌던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힌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당시 방송에서 이청아의 매니저는 '열정 만수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완벽한 매니저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그런데 이 점이 대중들의 비난에 불씨를 당겼다. "전형적인 갑을 관계"라는 것이다. 

대중들은 "배우가 너무 부려먹는 게 아니냐" "보기 불편할 정도로 매니저가 저자세다"라며 불편한 심경을 감추지 못했다. 이 같은 논란이 이어지자 이청아가 SNS의 글로 자신의 심경을 대변한 듯 보인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배우 개인의 사생활이기 때문에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이청아는 현재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에 출연 중이다.

김연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