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이슈포커스
김경수, 77일만에 보석 석방…"뒤집힌 진실 바로 잡겠다"

[의왕=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혜 기자 = 드루킹 일당과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1심 재판에서 실형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됐던 김경수(52) 경남도지사에 대해 법원이 17일 보증금을 받고 석방시켰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법정 구속 77일 만에 석방됐다. 사진=KBS 뉴스화면 캡처>

17일 서울고법 형사2부(부장판사 차문호)는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지사에 대해 조건부 보석을 허락했다. 이는 지난 1월 30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지 77일만의 일이다.

재판부는 보증금 2억원과 함께 5가지 조건을 내걸었다. 먼저 김 지사가 창원시 주거지에 주거해야 하며, 주거 변경의 필요가 있을 경우 서면으로 법원 허가를 받아야 한다. 다만 도청 출입에 대해서는 따로 제한을 두지 않았다.

또 소환을 받을 때에는 반드시 정해진 일시 및 장소에 출석해야 하며, 출석할 수 없는 정당한 사유가 있을 경우 미리 사유를 명시해 법원에 신고해야 한다.

이와 더불어 드루킹 사건의 피고인들이나 증인신문이 예정된 사건 관계자들과 만나거나 연락해서는 안 되며, 이들 또는 친족에게 협박, 회유, 명예훼손 등 가해행위를 하지 말 것을 주문했다. 또 도망 또는 증거 인멸 행위를 하지 말 것과 3일 이상 주거지를 벗어나거나 출국할 경우 미리 법원에 신고할 것을 주문했다.

이날 오후 4시 50분께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선 김 지사는 먼저 도민들에게 "어떤 이유에서든 도정에 공백을 초래한 점에 대해서는 경남도민들에게 진심으로 송구하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어 "어려운 경남을 위해서 도정에 복귀할 수 있도록, 도정과 함께 항소심 재판 준비에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보석을 허가해주신 재판부에 감사하다"며 "1심에서 뒤집힌 진실을 항소심에서 바로잡을 수 있도록 남은 법적 절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 드린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또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는 사실을 꼭 증명하도록 하겠다"며 "마지막으로 그동안 믿고 응원해주신 경남도민들과 지지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구치소 앞에는 김 지사의 지지자 30여 명이 몰렸다. 이들은 김 지사가 나오자 "김 지사님, 힘내세요" "응원합니다" 등을 외쳤다.

한편 이 사건의 3차 공판기일은 오는 25일 오후 3시에 열린다. 김 지사는 2016년 12월 4일부터 지난해 2월 1일까지 '드루킹' 일당이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서 댓글을 조작하는 데 공모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 받은 바 있다.

김지혜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