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가핫이슈 이슈포커스
"마약 안했다면서 왜 전신 제모를" 경찰 출석한 박유천, 석연치 않은 점?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연 기자 = 전 연인이었던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31)와 함께 마약 투약을 했다는 혐의를 받은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17일 경찰에 출석했다. 그런데 체모 대부분을 제모한 채로 경찰의 조사를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마약 혐의를 받는 박유천이 경찰 조사 전 전신을 제모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MBN 뉴스화면 캡처>

17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1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박유천의 경기도 하남시 소재 자택과 차량 2대,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와 더불어 경찰은 박유천의 마약 반응 검사를 위해 신체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했는데, 이 과정에서 박유천이 체모 대부분을 제모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박유천의 모발과 조금 남은 다리털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정을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약 혐의를 받고 있는 사람들이 모발에 남은 마약 검사를 피하기 위해 염색이나 제모를 하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수사 면피 방법이기도 하다. 앞서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은 방송인 로버트 할리의 경우도 2건의 마약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전신 제모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경찰은 박유천에게 증거인멸 의도를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께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박유천은 "평소 콘서트 등 일정을 소화할 때 제모를 한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연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