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가핫이슈 이슈포커스
[공식] 휘성 "에이미 지목 A군 결코 아냐…녹취록 있다면 처벌 받겠다"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은 기자 =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바 있는 방송인 에이미(37)가 남자 연예인을 공범으로 지목해 논란을 낳았다. 이 과정에서 에이미는 "A 군이 내 입을 막기 위해 성폭행을 사주했다"고도 폭로한 가운데, 이 'A 군'으로 지목됐던 가수 휘성이 17일 공식입장을 내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가수 휘성. 사진=신세계보건복지통신 DB>

휘성의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는 17일 공식입장을 통해 "지난 16일 SNS에서 휘성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라며 "휘성은 단연코 그런 사실이 없으며 만약 상대가 주장하는 대로 녹취록이 있다면 그에 따른 합당한 처벌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여기서 말한 '녹취록'이란 에이미가 주장한 '성폭행 사주'와 관련한 대화가 오간 통화 내용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소속사 측은 이어 "휘성은 2013년 군복무 당시 프로포폴 투약 혐의에 대해 이미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당시 군 검찰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고, 병원 치료 목적에 따라 의사 처방이 정상적으로 이뤄진 사실이 증명돼 혐의를 벗었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라며 "이후 수면제 복용과 관련해서도 조사를 받았으나 이 역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고 마약 복용 혐의에 대해 해명했다.

또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히는 것만으로도 당사자에게는 큰 고통이며, 이에 입장을 전하기까지 힘든 결정이었음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에이미는 지난 16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프로포폴 경찰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누군가가 전화를 걸어 'A 군이 에이미가 자기를 경찰에게 말할 수도 있으니까 그전에 같이 만나서 성폭행 사진, 동영상을 찍자. 그래서 불지 못하게 하자'고 했다"고 폭로했다.

<방송인 에이미. 사진=JTBC 뉴스룸 캡처>

이 A 군이 휘성으로 지목되면서 논란이 격화됐다. 휘성은 2011년부터 2013년까지 3년여 간 서울 강남과 종로에 위치한 피부과·신경정신과 등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로 육군본부 보통검찰부의 조사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당시 군검찰은 휘성이 허리디스크와 원형 탈모 등으로 치료를 받는 과정에서 의사의 처방에 따라 정상적으로 투약이 이뤄진 점이 인정됐다며 혐의 없음 처분을 내렸다.

이하는 휘성의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휘성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입니다.

지난 16일 SNS에서 휘성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휘성은 단연코 그런 사실이 없으며, 만약 상대가 주장하는 대로 녹취록이 있다면 그에 따른 합당한 처벌을 받겠습니다.

또한 휘성은 2013년 군 복무 당시 프로포폴 투약 혐의에 대해 이미 무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당시 군 검찰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고, 병원 치료 목적에 따라 의사 처방이 정상적으로 이뤄진 사실이 증명돼 혐의를 벗었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이후 수면제 복용과 관련해서도 조사를 받았으나, 이 역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습니다.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히는 것 만으로도 당사자에게는 큰 고통이며, 이에 입장을 전하기까지 힘든 결정이었음을 말씀 드립니다. 지난 일로 인해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김지은 기자  xin12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