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건 이슈포커스
"악마를 보았다" 아파트 방화살인범 40대 구속

[진주=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호준 기자 = 아파트에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5명을 숨지게 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구속됐다.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 현장. 사진=MBC 뉴스화면 캡처>

경남 진주경찰서는 18일 현주건조물방화 및 살인 등 혐의로 안 모(42)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안 씨는 지난 17일 오전 4시 25분께 진주시 가좌동의 한 아파트 4층 자택에 불을 지른 뒤, 계단으로 대피하는 이웃주민들을 상대로 흉기 2자루를 마구 휘둘렀다.

피해 주민 가운데 5명은 흉기에 찔려 치명상을 입어 숨졌으며, 6명은 중경상을 입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또 9명은 화재 연기를 마셔 함께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안 씨는 임금 체불 등의 문제에 불만을 품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일반적인 임금 체불 피해자가 자신의 사업장을 상대로 항의하는 경우는 있어도 이웃 주민들을 상대로 하는 일은 없다는 점을 이상하게 여긴 경찰이 추궁한 결과 그가 조현병을 앓고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안 씨는 수사과정에서 시종일관 횡설수설을 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그는 "사회적으로 계속 불이익을 당해 홧김에 불을 질렀다" "누가 아파트를 불법 개조해 (우리 집에) CCTV를 설치했다" "이웃들이 한통속이 돼서 시비를 걸어 왔다"고 진술하는 등 과도한 피해망상 증세를 보이기도 했다.

경찰은 안 씨가 조현병으로 인한 피해망상 증세가 심각해져 이웃에 대한 분노가 쌓인 상태에서 계획적으로 범행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안 씨는 범행에 사용한 흉기와 휘발유를 미리 구매해둔 것으로도 알려졌다.

한편, 안 씨가 이날 구속되면서 경찰은 신상공개심사위원회를 당초 예정인 19일보다 앞당겨 이날 오후 7시에 열기로 했다.

이호준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