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문화 공연·전시
2019 한중국제문화예술교류전 ‘I 愛 Art Fair’ 전야제·개막공연, 바리톤 석상근 출연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연 기자 = 오는 6월 27일에 열리는 2019 위해시정부 & 반도미술관 & 꿈꾸는 자작나무 주관 한중국제문화예술교류전 ‘I 愛 Art Fair’ 전야제와 개막공연에 바리톤 석상근이 출연한다. 

‘I 愛 Art Fair’는 한국 작가와 중국 작가의 미술 작품을 전시하면서 한국과 중국 양국의 예술 문화 교류를 위해 작년 6월 처음 열린 행사다. 특별히 올해부터는 미술 뿐 아니라 음악적인 부분의 교류를 활성화하고자 전야제와 개막공연을 개최한다. 

바리톤 석상근은 이태리 마스카니 국립음악원을 졸업한 후 티토 곱비 국제성악콩쿨에서 최고의 바리톤 특별상을 비롯해 자코모 아라갈, 레나타 테발디, 비옷띠, 움베르토 죠르다노, 쥴리엣따 시묘나토 등 유럽의 권위 있는 국제성악콩쿨에서 일곱 차례 그랑프리 우승을 거머쥔 실력파다.

국제무대에서 활발히 활동해 온 그는 2017년 대한민국 음악대상 ‘한국을 빛낸 성악가 상’을 수상한 바 있다. 현재 사회적기업 툴뮤직의 소속 아티스트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석상근은 “이런 큰 행사에 한국을 대표하는 성악가로 무대에 설 수있어 굉장히 기쁘고, 앞으로 양국간의 문화예술 교류가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연 기자  lotuskim0@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